•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경기
  • 경상수지 7년만의 적자전환…4월 6.6억弗 마이너스

  • 기사입력 2019-06-05 08:0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연합]

[헤럴드경제=서경원 기자]반도체 등 주력 수출상품 부진 여파로 지난 4월 경상수지가 7년만에 적자로 돌아섰다. 적자폭은 7년2개월만에 최대규모다.

한국은행이 5일 발표한 ‘2019년 4월 국제수지(잠정)’에 따르면 지난 4월 경상수지는 6억6000만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이는 1억4000만달러 적자를 기록했던 지난 2012년 4월 이후 7년만의 마이너스 전환이다. 적자 규모론 25억8000만달러 마이너스를 기록했던 2012년 2월 이후 86개월 만의 최고치다. 


우리나라 경상수지는 2012년 5월부터 올 3월까지 83개월 연속 흑자 기록을 이어왔지만, 최근 수출 둔화세가 지속되고 계절적 요인으로 배당소득지급액이 확대되면서 84개월만에 플러스 행진에 마침표를 찍게 됐다.

한은 관계자는 이날 “계절적 배당지급 요인으로 서비스·본원소득·이전소득수지 적자규모가 상품수지 흑자규모를 상회한 데 주로 기인한다”고 설명했다.

수출·수입 실적을 보여주는 상품수지는 이달 56억7000만달러 흑자에 그쳤다. 수출은 483억달러로 전년동월대비 6.2% 감소하면서 5개월 연속 감소세를 이어갔다. 한은은 반도체 단가 하락 및 세계 교역량 부진의 영향이라고 밝혔다.

대신 수입은 426억3000만달러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1.8% 증가, 4개월만에 증가세 전환됐다.

한은은 유가 등 원자재 수입 가격 상승, 기계류 수입 감소세 둔화, 가전제품 등 소비재 수입 증가가 주요 요인이라고 설명했다.

서비스수지는 14억3000만달러 적자를 기록, 6억6000만달러 마이너스를 보였던 지난 2016년 12월 이후 최소폭 적자다.

지난 4월에 해외투자자 등에 대한 배당금 송금 증가로 배당소득지급이 67억8000만달러를 기록했고, 이는 76억6000만달러를 보였던 작년 4월 이후 역대 두번째로 높은 규모다.

이로써 배당소득수지 적자는 49억9000만달러로 역대 세번째로 높은 마이너스 규모이고, 전체 본원소득수지는 43억3000만달러를 기록했다.

이자소득수지는 7억5000만달러를 기록했는데, 이자소득수입은 채권, 대출 등 거주자의 금리부자산 해외투자 잔액이 기조적으로 증가함에 따라 17억2000만달러로 역대 최고치를 보였다. 이자소득지급은 9억7000만달러로 1998년 10월(11억3000만달러) 이후 역대 두번째로 높았다.

gil@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요트데이in시드니
    요트데이in시드니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