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30억 이상 자산가 고민 1위는? “증여ㆍ상속”
-10명 중 3명꼴
-금융수익 여부보다 더 관심


[헤럴드경제=김상수 기자] 30억 이상 금융자산을 보유한 고액자산가의 가장 큰 고민은 ‘증여ㆍ상속’인 것으로 나타났다.

3일 삼성증권이 자사 예치자산 기준 30억원 이상 고객 1630건의 정기 컨설팅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이들 고액자산가 10명 중 3명꼴(30.2%)로 ‘증여ㆍ상속’이 현재 가장 큰 고민이라고 응답했다. ‘금융수익’을 꼽은 응답자가 30%로 뒤를 이었고, ‘양도세 절세(19.2%)’,‘부동산 투자(14.0%)’, ‘보유기업의 자금운용 방안(2.2%)’ 등의 순이었다.

30억원 이상 금융자산을 보유한 자산가의 상당수는 기업가로, 가업승계에 관심이 커지면서 이에 필요한 ‘증여ㆍ상속’에 고민이 많은 것으로 풀이된다. 또, 최근 금융시장 불확실성이 확대되면서 상대적으로 투자 수익에 대한 기대치가 줄어든 것도 한몫했다.

삼성증권 측은 “가업승계 관련 컨설팅을 받은 상담고객의 경우 80% 이상이 실행 방안 등을 두고 추가 컨설팅을 요청하는 등 관심이 크다”고 전했다.

유성원 삼성증권 가업승계연구소장은 “가업승계와 상속 등은 예민한 개인정보를 상당기간 공유해야 하는 부분이 있다”며 “한번 상담을 제공한 세무전문가가 주치의처럼 계속 상담을 담당하는 ‘마이 텍스 매니저(My Tax Manager)’ 서비스도 고객만족도가 높았다”고 설명했다.

한편, 삼성증권은 오는 5일 서울 서초구 삼성금융캠퍼스에서 ‘가업승계 컨퍼런스’를 개최한다. 삼성증권과 제휴를 맺고 있는 삼정KPMG과 삼일회계법인, 법무법인 율촌 등의 가업승계 관련 전담 임원이 강사로 나선다. 박경희 삼성증권 SNI본부장은 “안정적인 가업승계는 단순한 자산의 이전을 넘어 기업 소멸을 막고 영속기업으로서 창업이념을 지속 발전시킨다는 큰 가치를 갖고 있다 ”며 “이번 컨퍼런스를 통해 안정적인 가업승계 중요성과 실제 필요한 정보를 다양하게 제공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행사는 사전 예약으로만 참석할 수 있고, 문의 및 참석 신청은 삼성증권 컨시어지데스크로 하면 된다.

dlcw@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