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무역
  • 미ㆍ중 무역분쟁 심화…한국 수출 6개월 연속 뒷걸음

  • 기사입력 2019-06-01 10:5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반도체 수출 감소율, 전월 두배로…中 수출 부진 지속

-무역수지 22억7000만불…전년대비 63.5% 급감

-수출물량 증가ㆍ자동차ㆍ선박 수출 호조 ‘긍정적 신호’



[헤럴드경제] 미국과 중국간 무역분쟁이 갈수록 격화되면서 한국 수출도 6개월 연속 하락했다. 무역수지는 흑자 기조를 이어갔으나 수출 감소의 영향으로 흑자 폭은 크게 줄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5월 수출이 지난해 같은 달보다 9.4% 감소한 459억1000만달러로 집계됐다고 1일 밝혔다.

수출 증감률은 지난 3월 -8.3%에서 4월 -2.0%로 줄었다가 미ㆍ중 무역분쟁과 반도체 업황 부진, 중국 경기 둔화 등의 영향으로 5월에 하락 폭이 다시 커졌다.

수출 물량은 지난 4월 2.3%에 이어 지난달 0.7%로 두 달 연속 증가세를 이어가 긍정적인 신호를 보냈다. 다만 증가 폭은 전월보다 크게 줄었다.

수출 단가는 지난 4월 -4.3%에서 -10.0%로 하락세가 더 커졌다.

품목별로 보면 지난해 한국 수출의 호황기를 이끌었던 반도체 수출 증감률은 지난 4월 -13.7%에서 -30.5%로 하락 폭이 두배 이상 확대됐다.

반도체 단가 하락, 글로벌 정보기술(IT)기업의 데이터센터 재고조정, 스마트폰 수요 정체, 지난해 호황에 따른 기저효과 등이 복합적으로 영향을 끼친 것으로 분석된다.

아울러 석유화학(-16.2%), 디스플레이(-13.4%), 석유제품(-9.2%), 철강(-7.6%), 자동차부품(-7.5%) 등도 부진했다.

그나마 자동차(13.6%)ㆍ선박(44.5%)이 두 자릿수의 증가율을 보이며 선전했다..

자동차는 한국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ㆍ친환경차 수출 호조, 선박은 액화천연가스(LNG)운반선ㆍ초대형 원유운반선(VLCC) 수출 호조가 긍정적인 요인으로 작용했다. 이차전지(5.2%)ㆍ전기차(58.0%)ㆍ유기발광다이오드(OLEDㆍ3.7%)와 같은 신 수출성장동력 품목도 호조세를 보였다.

지역별 수출의 경우 중국과 유럽연합(EU)은 두 자릿수 감소세를 보였다.

미ㆍ중 무역분쟁과 중국 기업 제재 등 대외적인 통상여건이 나빠지면서 대(對)중국 수출은 20.1% 감소했고, 유럽연합(EU)으로의 수출 역시 -12.6%로 부진했다.

반면에 미국은 자동차와 가전 수출에 힘입어 6.0% 늘며 8개월 연속 증가세를 이어갔고, 독립국가연합(CISㆍ38.8%), 인도(3.6%), 일본(2.1%)으로의 수출도 늘었다.

지난 5월 수입은 436억4000만달러로 1.9% 줄었다.

수입은 지난 3월 -6.6%에서 4월 2.6%로 플러스 전환했지만, 한 달 만에 다시 감소세로 돌아섰다. 원유 가격 하락과 반도체 제조 장비 투자 감소, 가솔린 승용차 수요 부진 등이 영향을 미쳤다.

수출액에서 수입액을 뺀 무역수지는 22억7000만달러 흑자로 지난해 5월 62억3000만달러 흑자에서 63.5% 급감했고, 전월의 40억달러보다는 43.3% 줄었다.

다만, 무역수지는 88개월 연속 흑자 기조를 유지했다.

정부는 지난달 31일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관계 장관들 간 비공식회의인 녹실회의에서 오는 5일 발표되는 4월 경상수지가 소폭 적자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산업부 관계자는 “경상수지 적자가 예상되는 주요한 이유 중 하나는 외국인 배당이라는 일시적 현상 때문”이라며 “무역수지는 걱정할만한 상황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수출의 감소세가 지난 2월부터 개선되고 있었으나, 최근미ㆍ중 무역분쟁의 심화,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 등 대외여건의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수출 개선 흐름에 부정적인 영향을 줬다”며 “정부는 현재 상황을 엄중히 인식하고 긴장감을 잃지 않으면서 수출 총력 대응체계를 보다 더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