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포켓몬 고 후속작 ‘포켓몬 슬립’ 내년 출시…“수면 상태를 게임화 한다”

  • 기사입력 2019-05-29 16:3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2016년 출시돼 대히트를 친 ‘포켓몬 고’. [헤럴드경제 DB]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2016년에 출시돼 대히트를 친 ‘포켓몬 고’의 후속작 ‘포켓몬 슬립(Pokemon Sleep)’이 내년 출시 예정이다.

교도와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29일 포켓몬 컴퍼니는 잠을 주제로 한 새로운 스마트폰 게임인 ‘포켓몬 슬립’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증강 현실 기술이 적용된 포켓몬을 잡는 포켓몬 고와 달리 포켓몬 슬립은 게이머가 자고 일어나는 시간과 수면 상태 등을 기록해 게임에 반영한다.

이시하라 쓰네카즈(石原恒和) 포켓몬 컴퍼니 사장은 이날 도쿄에서 열린 사업설명회에서 “포켓몬 고를 통해 인간의 기본 동작인 걷기가 오락이 될 수 있다는 메시지를 전달했다”며 “이제는 잠을 오락으로 만들려고 한다”고 밝혔다.

포켓몬 컴퍼니의 모회사인 닌텐도는 게이머의 스마트폰과 연계돼 게이머가 항상 스크린을 쳐다볼 필요가 없도록 하는 장치인 ‘포켓몬 고 플러스’의 새로운 버전을 개발 중이다.

새 장치에는 게이머의 수면시간을 추적하는 기능이 추가된다. 수면 전 베개 옆에 이 장치를 놓아두면 수면 데이터가 스마트폰으로 전송된다.

이시하라 사장은 “수면 데이터를 스마트폰으로 보내면 게이머가 자고 일어났을 때 재미있는 것이 기다리고 있을 것”이라고 말하며 “게임의 상세한 내용은 추후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