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경기
  • 기업 체감경기 넉달만에 악화

  • 기사입력 2019-05-29 11:3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한은 ‘2019년 5월 BSI’ 발표

기업 체감경기가 넉 달 만에 악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내달 경기전망도 뒷걸음질쳤다. 한국은행이 29일 발표한 ‘2019년 5월 기업경기실사지수(BSI)’를 보면 이달 전체산업의 업황BSI는 73으로 한 달 전보다 1포인트 떨어졌다.

업황BSI는 기업이 인식하는 경기를 표현한 수치로 100보다 낮으면 경기를 비관적으로 보는 기업이 낙관하는 곳보다 많다는 뜻이다.

2월만 해도 70선 아래로 떨어져 있던 전산업 업황BSI는 지난 3월과 4월 두달 연속 증가하며 70선 중반대까지 올랐다 이달 다시 반락했다.

산업별로는 제조업 업황 BSI가 76으로 전달보다 1포인트 오르며 소폭 개선됐다. 제조업 부문별로 보면 전자·영상·통신장비(81)가 9포인트 뛰었다. 원/달러 환율이 오르며 수출여건이 좋아졌고, 휴대폰 수요가 증가한 영향이다. 반면 정제마진이 줄면서 석유정제·코크스(64)가 19포인트 빠졌고, 미·중 무역분쟁 재점화에 따른 수요 감소 우려에 화학물질·제품(86)이 6포인트 내렸다.

제조업 규모별로는 대기업 업황 BSI가 82로 한 달 전보다 1포인트 올랐고, 중소기업은 69로 전월과 같았다.

형태별로는 수출기업(83)에서 2포인트 상승했으나 내수기업(71)은 1포인트 내렸다.

한은 관계자는 “휴대폰 등 전자·영상·통신장비 업종에서 BSI 지수가 오르며 수출업체 업황 BSI도 상승했다”고 설명했다. 제조업과 달리 비제조업 업황 BSI는 71로 3포인트 하락했다.

광고 대행과 건설 엔지니어링 수요가 줄어든 영향으로 전문·과학·기술(69)에서 11포인트 하락했다. 신규 분양 감소, 부동산 개발 수요 부진 영향으로 부동산업(61)도 10포인트 내렸다.

다음 달 전체 산업 업황 전망지수는 73으로 전월대비 4포인트 감소했다.

제조업 업황 전망 BSI(75)는 2포인트 내렸다. 비제조업 업황 전망 BSI(72)는 5포인트 빠졌다.

기업심리와 소비자심리가 모두 나빠지면서 BSI에 소비자 동향지수(CSI)를 합쳐 산출한 경제 심리지수(ESI)는 3.7포인트 하락한 91.6을 나타냈다. 계절적 요인, 불규칙 변동을 제거한 ESI 순환변동치는 0.3포인트 하락해 91.7이었다.

서경원 기자/gil@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