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황교안, 조진래 前의원 극단적 선택에 “文 정권, 잔혹하고 비정”

  • 기사입력 2019-05-27 08:1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정말 이래도 되나?” 정권 비판 가세한 黃
-홍준표 “좌파는 돈 받고 자살하면 영웅…”
 

황교안 페이스북 캡처.

[헤럴드경제=유오상 기자] 조진래 전 의원의 사망을 두고 자유한국당이 “야당을 향한 과도한 수사가 문제”라며 잇따라 비판에 나섰다.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27일 오전 자신의 SNS 계정을 통해 “조진래 전 국회의원께서 세상을 떠났다. 채용비리 혐의로 검찰의 소환 조사를 받은 뒤 일어난 일”이라며 “수사 압박에 괴로움을 주위에 호소했다. 가슴이 아프다”고 했다.

황 대표는 “문재인 정권은 ‘적폐청산의 그 이름’으로 너무나 잔혹하고 비정한 정권이 됐다. 정말 이래도 되는 것이냐”며 변창훈 전 서울고검 검사, 이재수 전 기무사령관 등 적폐청산 수사 중 극단적 선택을 한 이름을 거론했다.

앞서 홍준표 전 대표 역시 “정치보복에만 혈안이 돼 보복 수사로 그사이 수사압박으로 자살을 한 사람이 과연 몇인가”라며 “좌파는 돈받고 자살하면 영웅되고 우파는 근거없이 시달리다가 자진하면 침묵해야 하는 이상한 세상이 돼 버렸다. 우리가 정권을 반드시 다시 잡아야 할 이유가 하나 더 생겼다”고 강한 불만을 드러냈다.

김성태 의원 역시 “전직 국회의원이자 현직 법조인인 조진래 조차 이렇게 무너져 내릴 수밖에 없는 것이 이 무자비한 권력의 실체”라며 “정권 초기부터 기다렸다는 듯이 ‘적폐청산’이라는 이름으로 ‘정치보복’을 자행해 온 이들이 바로 이 정권”이라고 했다.

조 전 의원은 지난 25일 오전 8시께 경남 함안군 법수면 자신의 형 집 사랑채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타살 흔적이 없는 점에 비추어 조 전 의원이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지만, 현장에서 유서 등은 발견되지 않았다.

그는 과거 경남테크노파크 센터장 채용 과정에서 압력을 행사했다는 혐의로 지난 6ㆍ13 지방선거 도중 경찰의 수사를 받았고, 최근까지 이어진 검찰 조사로 괴로움을 호소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osyoo@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Backstage'
     'Backstage'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