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조국 "개혁의지 확고…결국 국민의 힘으로 해결"

  • 기사입력 2019-05-26 23:0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연합]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은 26일 노무현 정부 시절인 2003년과 현재를 비교하며 “당시나 지금이나 (권력기관에 대한) 개혁 의지의 확고함은 동일하다”며 “그러나 지금은 (개혁에 대한) 국민의 지지가 더 높고, 당정청의 협력과 단결도 훨씬 튼실하다”고 말했다.

2003년은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임명됐던 해다.

조 수석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2003년 1월 23일 문재인 민정수석비서관 내정자(당시 만 50세)의 일문일답을 다시 읽는다. 특히 ‘제도개혁에는 검찰, 경찰, 국정원도 예외가 될 수 없다’(고 문 내정자는 말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조 수석의 이번 글은 국민의 지지나 당정청 협력 측면에서 지금이야말로 권력기관 개혁을 위한 최적의 조건이 만들어진 만큼, 한층 개혁 작업에 속도를 내야 한다는 취지의 메시지로 풀이된다.

조 수석은 이어 “문 대통령은 지난 2월 15일 국정원·검찰·경찰 개혁전략회의 모두발언 말미에서 ‘국민과 함께, 국민의 힘으로, 국민의 눈높이까지 쉼없이 개혁을해나가야 합니다. 모두 함께 지치지 말고 추진해 갑시다’라는 호소를 했다”고 전했다.

조 수석은 그러면서 “결국은, 모든 것은 국민의 힘으로 해결된다”고 강조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 엄청난 볼륨감의 소유자... '카라 델 토로'
    엄청난 볼륨감의 소유자... '카라 델 토로'
  • '칸의 여인'
    '칸의 여인'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