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효린 학교폭력 의혹…“옷·현금 빼앗기고 맞았다”

  • 기사입력 2019-05-26 11:2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씨스타 출신 가수 효린이 학교폭력 논란에 휩싸였다.

최근 한 커뮤니티 사이트에는 효린에게 15년 전 중학교 1학년 때부터 3년 간 학교폭력을 당한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글이 올라왔다. 이 글 작성자는 효린의 졸업사진과 동창생과 주고받은 SNS 메시지를 공개하며 구체적인 피해 내용에 대해 주장했다.

글 작성자는 “상습적으로 옷, 현금 등을 빼앗겼고, 효린은 갖은 이유를 갖다 붙이면서 아파트 놀이터에서 폭행했다”면서 “제 친구는 노래방으로 불러 마이크로 머리를 때리기도 했다. 때릴 때는 항상 자신도 한 대 때리게 해서 쌍방 폭행이 되게끔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3년 동안 제자신이 자살 안한 게 신기할 정도로 버텼다. 하교 길에 놀이터로 가고싶지 않아서 교통사고라도 나길 기도했다. 당시에는 보복이 두려워 신고조차 하지도 못했고 졸업하기만을 기다렸다”고 설명했다.

글 작성자는 여전히 고통을 겪고 있다고 주장하면서 “15년이 지난 아직도 TV에 나오면 밥 먹다가도 갖다 버리고, 노래도 전혀 듣지 않는다”면서 “작년인가 재작년에 SNS 메시지로 ‘지그미라도 사과하라’고 했더니 결국 답장은 오지않았다. 권선징악이라는 건 없나보다”고 씁쓸해 했다.

이에 26일 소속사 브리지는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온라인상에 게재된 효린에 관한 글은 접했다. 현재 효린 본인은 15년 전에 기억이 선명하지 않은 상황이라 사실 관계를 확인 중에 있다"고 상황을 알렸다.

이어 "해당 글을 올리고 피해자라 주장하시는 분을 직접 찾아뵐 생각이며, 해결해 나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Backstage'
     'Backstage'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