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봉준호 ‘기생충’ 칸 황금종려상…한국영화 최초

  • 기사입력 2019-05-26 08:0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REUTERS]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한국영화 역사상 처음으로 칸 영화제 최고상인 ‘황금종려상’을 수상했다.

25일(현지시간) 프랑스 칸에서 열린 올해 제72회 칸 영화제에서 최고상인 황금종려상을 받은 봉 감독은 무대 위에 올라 “언제나 프랑스 영화를 보면서 영감을 받았다”며 “‘기생충’이라는 영화는 놀라운 모험이었다. 그 작업을 가능하게 해준 것은 저와 함께해준 아티스트들이 있었기 때문이다. 무엇보다도 위대한 배우들이 없었다면 한 장면도 찍을 수 없었을 것이다. 배우들께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영화감독을 꿈꾸던 어리숙한 12살 소년이 황금종려상 트로피를 만지게 된다니….”라고 감격스러운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그러면서 봉 감독은 “이 자리에 함께해준 가장 위대한 배우이자 저의 동반자 송강호의 소감을 듣고 싶다”며 자리를 내줬다. 무대에 오른 송강호는 “인내심과 슬기로움, 열정을 가르쳐주신 존경하는 대한민국의 모든 배우께 이 영광을 바치겠다”고 영광을 돌렸다.

봉 감독은 이어 한국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런 상황이 오리라고 상상하지 못했다”며 “평소에는 사실적인 영화를 찍으려 했는데 지금은 판타지 영화와 비슷한 느낌이다”고 웃었다.

한국영화가 세계 3대 영화제(칸ㆍ베를린ㆍ베네치아영화제)에서 최고상을 받기는 2012년 김기덕 감독의 ‘피에타’가 베네치아영화제에서 황금사자상을 받은 이후 7년 만이다. 칸영화제 본상 수상은 2010년 이창동 감독의 ‘시’(각본상) 이후 9년 만이다.

봉 감독은 ‘괴물’(2006, 감독주간) ‘도쿄!’(2008, 주목할 만한 시선) ‘마더’(2009, 주목할 만한 시선) ‘옥자’(2017, 경쟁)에 이어 5번째로 칸에 입성했다.

기생충은 식구들 모두가 백수인 기택(송강호 분)네 장남 기우(최우식 분)가 고액 과외선생 면접을 위해 박 사장(이선균 분)의 집에 발을 들이게 되고, 두 가족의 만남은 걷잡을 수 없는 사건으로 번져간다는 내용의 영화로, 오는 30일 전국 극장에서 개봉할 예정이다.

‘기생충’ 황금종려상 선정은 심사위원 만장일치에 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기생충’은 전원 백수인 기택네 장남 기우가 박사장네 고액 과외 선생이 되면서 일어나는 예기치 못한 사건을 다루는 블랙 코미디다. 가난한 가족과 부자 가족 이야기를 통해 보편적 현상인 빈부격차의 문제를 다룬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 엄청난 볼륨감의 소유자... '카라 델 토로'
    엄청난 볼륨감의 소유자... '카라 델 토로'
  • '칸의 여인'
    '칸의 여인'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