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추경에 마음급한 靑…장외투쟁 끝낸 한국당에 대화 손내밀까

  • 기사입력 2019-05-25 13:0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경기불황ㆍ산불 피해 복구 6조7000억 추경…국회 심사 착수도 못해
- 청 “한국당과 견해차 좁히기 위해 노력”…회동 형식 극복 난제

[연합]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자유한국당의 장외투쟁 행보가 마무리되며 정국이 새로운 국면을 맞게 될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특히 청와대가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지도부 회동 성사를 위한 움직임에 다시 시동을 거는 분위기가 감지되며 이같은 전망에 힘이 실리고 있다.

선거제ㆍ개혁법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에 반발로 촉발된 국회 마비 상태로 정부가 추가경정예산 등 국정 운영에 손을 쓸 수 없게 된 상항에서 제1야당과의 소통을 재개해 국회를 정상화할 돌파구를 마련한다는 의지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25일 한 언론을 통해 “한국당이 장외에서 하고 싶은 이야기를 다 듣고, 기다리고 있었다”며 “장외투쟁이 사실상 마무리되는 만큼 상황을 반전할 계기를 찾으려고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를 위해 주말부터 본격적으로 한국당과의 견해차를 좁히는 데 노력하겠다는 것은 분명하다”고 강조했다.

한국당이 민생대장정을 통해 계획했던 지지층 결집과 존재감을 과시한 만큼 이제는 대화의 장에 나설 것이라는 기대감도 읽힌다.

‘여야 5당 대표와의 회동’, ‘일대일 회동’ 등 회동 형식을 둘러싼 극명한 입장차에도 불구하고 청와대가 야당과의 대화에 다시 박차를 가하려는 것은 국정운영 동력을 확보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당장 속초 산불 피해 복구와 선제적 경기 대응을 위한 6조7000억원 규모의 추경안 처리가 발등의 불이다. 정부는 지난달 25일 추경안을 제출했지만, 국회는 심사 착수도 못 한 상태다.

문 대통령도 추경안의 조속한 처리를 연일 강조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6일 세종시에서 주재한 국가재정전략회의에서 “추경은 타이밍과 속도가 중요해 처리가 지연될수록 선제적 경기 대응에 차질을 빚는다“며 국회의 추경안 처리를 촉구했다.

또 꼬리에 꼬리를 물고있는 정치권의 막말 공방, 한미정상 간 통화내용 유출 사건 등을 놓고 갈등이 증폭되고 있는 만큼 이를 방치해서는 안 된다는 판단도 깔린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청와대는 회동 형식 등과 관련해 각종 대안을 제시하며 ‘대통령과 여야 지도부 회동’ 성사 노력을 기울일 것으로 예상된다.

청와대는 일단 지난 13일에 한국당에 타진한 것처럼 인도적 대북 식량 지원 문제를 우선 논의할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 회동’을 조속히 개최하자고 할 것으로 전망된다.

세계식량기구(WFP)의 권고도 있었던 만큼 여야를 초월한 인도적 차원의 대북 식량 지원을 논의하자고 제안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당이 이 제안을 수용하면 청와대로서는 대북 식량 지원 이슈 외의 국정 현안을 논의할 문 대통령과 황 대표 간 ‘일대일 회담’을 받아들일 수밖에 없다는 게 대체적인 관측이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대북 식량 지원 문제를 논의할 5당 대표 회동은 대승적 차원에서 한국당이 응하는 게 좋다고 본다”며 “황 대표가 제기하는 여러 문제는 별도로 얘기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 엄청난 볼륨감의 소유자... '카라 델 토로'
    엄청난 볼륨감의 소유자... '카라 델 토로'
  • '칸의 여인'
    '칸의 여인'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