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구촌 스포츠
  • 포브스 “류현진, 지금대로라면 올스타전 NL선발 가능”

  • 기사입력 2019-05-24 09:3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연합]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2·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올 시즌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올스타전에서 선발투수로 출전 가능하다는 전망이 나왔다.

미국 매체 포브스는 24일 ‘올스타전 선발투수 궤도에 오른 류현진’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류현진의 올 시즌 활약상과 올스타전 선발 등판 가능성을 높이 평가했다.

이 매체는 “류현진의 올 시즌 올스타전 출전 여부는 문제가 아니다”라며 “문제는 류현진이 올스타전에서 내셔널리그 ‘선발투수’로 나설 수 있느냐는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현재 상황이라면 류현진이 내셔널리그 선발투수로 뽑혀 올스타전에 출전할 가능성이 커 보인다”라고 설명했다.

포브스는 “류현진은 올 시즌 59⅓ 이닝을 던져 6승 1패 평균자책점 1.52를 기록했다”라며 “특히 59개의 삼진을 잡는 동안 4개의 볼넷밖에 허용하지 않았다”며 괄목할 성적을 소개했다.

이 밖에도 좌-우타자별 성적과 홈-원정 경기 성적, 월별 성적 등을 전하며 류현진의 꾸준한 활약상을 전했다.

포브스는 “올해 올스타전에서 내셔널리그 지휘봉은 내셔널리그 15개 팀 중 승률1위를 달리는 다저스 데이브 로버츠 감독이 잡을 것으로 보이는데, 류현진의 올스타전 선발 투수 선정에 좋은 영향을 줄 것”이라고 전했다.

류현진은 아직 메이저리그 올스타전 출전 경험이 없다. 한국 선수 중 올스타전 무대를 밟은 이는 박찬호(2001년), 김병현(2002년), 추신수(2018년) 세 명뿐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