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게임소식
  • [IT리뷰]이보다 작을 수 있나? 넷기어 이더넷 스위치 GS305E-GS308E

  • 기사입력 2019-05-23 17:4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무선 통신의 발달로 네트워크 구축이 쉬워졌다. 하지만 유선 통신의 안정성과 속도에는 미치지 못하는 실정이다. 거추장스러운 랜선이 사라지지 않는 이유다.
소규모 사업장(소호, SOHO)은 공유기 하나로 인터넷 네트워크를 구축하는 게 일반적이다. 직원이 늘어나거나, 사무기기가 추가되는 경우가 발생하며, 급하게 사무공간을 늘려야 할 때도 있다. 비밀보장을 위해 독립된 네트워크를 만들어야 할 필요도 생긴다. 새 공유기를 구입해 연결하는 방법도 있지만, 스위치 장비를 추가하는 게 가장 현실적인 방법이다.
스위치는 역할이 단순하고 분명한 네트워크 기기다. 랜선을 연결할 포트를 필요한 만큼 추가하기 위해 쓴다. 기능이 단순해 가격도 저렴한 편이다. 넷기어는 이런 스위치의 장점에 비즈니스에 필요한 관리 기능과 컴팩트한 크기를 더한 스마트 매니지드 플러스 기가비트 이더넷 스위치 GS305E와 GS308E를 선보였다.

튼튼하고 정석적인 디자인
 



GS305E와 GS308E의 디자인은 스위치의 정석이라 할 수 있다. 검고 투박한 디자인과 보기에도 튼튼한 재질이 믿음직스럽다. 점점 작아지는 다른 IT 기기와 비교해도 작은 크기도 눈에 띈다. 
 



두 기종은 비슷한 성능을 가졌다. 세부적으로는 버퍼, 통합 대역폭 등에서 차이가 있다. 맨눈으로 보이는 차이는 포트 숫자다. GS305E는 총 5개, GS308E는 총 8개의 포트를 탑재했다. 업링크 포트(공유기 연결)를 빼고 각각 4개, 7개의 기기를 연결할 수 있다. 
 



두 기종의 크기는 딱 랜 포트 3개만큼 차이 난다. 눈으로 볼 때 GS308E가 약 40%정도 큰데, 이는 삼성 갤럭시 S10 5G 스마트폰과 비슷한 크기다.
 



정면에는 랜선 연결을 위한 포트가 나란히 배치됐다. 각 포트는 두 개의 녹색 LED가 붙어있다. 이를 통해 랜선 연결과 통신 상태를 확인할 수 있다. 규격은 기가비트 급이다.
 



옆면에는 통풍구가 나란히 배치됐다. 넷기어의 다른 네트워크 장비에 비교하면 냉각 시스템 디자인이 단순하다. 스위치 장비가 발열에서 비교적 자유롭기 때문으로 보인다. 구멍을 통해 내부를 살펴보면 냉각팬이 없는 팬리스 방식으로 디자인됐음을 확인할 수 있다. 혹시나 하는 마음에 약 5시간 정도 사용한 GS308E의 온도를 측정했는데, 상판과 랜 포트에서 약 33도로 측정됐다. 비교를 위해 측정한 공유기 발열은 약 42도였다.
 



뒷면에는 전원 공급을 위한 소켓과 도난 방지용 켄싱턴 락이 보인다. GS305E는 설정 초기화(Factory Defaults) 버튼이 눈에 띈다. 참고로 GS308E의 초기화 버튼은 정면에 있다.
 



하판에는 맥(MAC) 주소와 관리도구 초기 비밀번호, 사후관리를 위한 시리얼 넘버 등이 기록돼 있다. 또, 미끄럼 방지를 위한 4개의 고무와 벽 설치(월 마운트)를 위한 두 개의 홀도 보인다. 박스에는 나사못 두 개가 함께 들어있다. 월 마운트에에 쓰인다. 굳이 나사 못을 쓰지 않아도, 본체 무게가 250g과 500g으로 가벼우니 자유롭게 설치 공간을 결정할 수 있다.

가볍고 간편하게
 



GS305E와 GS308E에 전원과 랜선을 꼽기만 하면 바로 네트워크가 형성된다(플러그 앤 플레이). 복잡한 설명서나 동영상의 도움을 받지 않아도 된다. 공유기와 연결하는 랜선은 아무 포트나 꼽으면 된다. 대부분의 더미 허브나 스위치가 같은 특징을 가지고 있으며, GS305E와 GS308E 역시 마찬가지다.
넷기어는 이 제품을 소호 비즈니스용으로 분류했다. 비관리형 스위치 가격대에서 네트워크 구성 및 관리가 가능하도록 설계했기 때문이다. 한마디로 가격대성능비(가성비)가 제품의 콘셉트라 할 수 있다.
 



저가형 스위치는 랜 포트를 늘려주기만 한다. 반면 GS305E와 GS308는 사용하기 쉬운 웹 브라우저 기반 그래픽 기반 관리 도구(GUI, 이하 웹 인터페이스)에서 VLAN, QoS, DoS 공격보호, 케이블테스트, 속도 제한, 포트 미러링을 설정할 수 있다. 독립 네트워트를 꾸릴 때 활용할 수 있는 관리 기능들이다.
VLAN 기능은 네트워크를 확장하거나, 트래픽 분산을 위한 기능이다. 침해사고 예방을 위한 DoS(서비스 거부 공격)도 탑재했으니, NAS 혹은 ERP 시스템을 한층 더 안전하게 운영할 수 있다.
 



QoS는 트래픽 우선순위를 결정하는 기능이다. 화성회의 시스템, IP전화, IPTV 등 통신속도에 민감한 기기에 우선순위를 높이는 식으로 쓰인다. 최근 중고가형 공유기에도 필수적으로 탑재되는 기능이다. 여기에 IGMP 스누핑과 같은 스트리밍에 특화된 기능까지 제공한다. 
 




기본적인 통신 성능을 알아보기 위해 테스트 환경을 만들었다. 먼저 사무실에서 사용하는 네트워크 저장소(NAS)와 노트북을 스위치에 연결했다. NAS의 테스트 폴더를 만들고, 네트워크 드라이브로 설정한 뒤 2MB 사이즈의 사진 426개를 복사했다. 이때 속도는 초당 55~78MB를 오갔다. 용량이 적은 파일을 많이 옮기는데도 예상보다 속도가 잘 나왔다. 
 



다음으로 2GB 크기의 단일 파일을 복사해봤다. 이때는 초당 80~110MB의 속도를 보였다. NAS의 CPU 점유율에 따라 속도가 오르내렸다. 이밖에 변수를 생각하면 준수한 수치다. 비교를 위해 같은 파일을 구형 노트북의 공유 폴더로 옮겼을 때도 비슷한 결과가 나왔다.

소규모 비즈니스에 효과적
 



GS305E와 GS308E는 소규모 비즈니스를 효과적으로 지원하기 위한 스위치 장비다. 태스크 포스(TF)를 위한 장소를 꾸리거나, 급하게 회의실을 구성할 때도 효과적이다. 사후관리 기간도 3년이나 되니, 마음이 든든하다.
작은 공간에 다양한 방송 장비를 설치하는 인터넷 개인방송에도 어울린다. 메인-송출-편집 PC는 물론, 방송에 필요한 다양한 장비를 연결할 수 있다. 단순히 포트를 늘리는 것은 물론, 방송에 필요한 QoS와 IGMP 스누핑 기능까지 제공하니 각기 다른 비즈니스 환경에 대응하는 설정도 가능하다.
소호 사무실은 공간을 알뜰하게 사용해야 한다. 거추장스러운 랜선은 제거 1순위에 꼽히지만, 비즈니스의 특성에 따라서는 무엇보다 중요한 무기가 되기도 한다. 더 빠르고 안정적인 속도와 관리 기능이 필요할 때 넷기어 GS305E와 GS308E 스위치를 도입해 보는 것은 어떨까.
 



 
게임이슈팀 기자 game@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Backstage'
     'Backstage'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