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성차별 논란에…부산시, 여성 공무원도 숙직 투입한다

  • 기사입력 2019-05-23 14:2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내달 한 달간 시범 운영

부산시청 [연합]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다음 달부터 부산시 소속 여성 공무원도 밤을 꼬박 새우는 숙직에 투입된다.

부산시는 23일 내달부터 여성 공무원을 숙직에 투입하기로 하고 희망자를 모집한다고 밝혔다.

업무는 전화 민원 응대, 문서 인계, 시간 외 근무자 복무 확인 감독 등이다.

그동안 부산시 여성 공무원은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만 근무해 왔는데 이 때문에 성별에 따른 근무 차별 논란이 일기도 했다.

부산시에 근무하는 공무원 가운데 여성은 900여명이며, 남성은 1천400여명으로 여성 공무원 비율이 40.9%로 전국 광역시·도 중 최고 수준이다.

시가 여성 공무원 숙직 투입에 앞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여성 응답자 335명 가운데 58%, 남성 응답자 573명 가운데 76%가 찬성했다.

시는 내달 한 달간 진행되는 시범운영 기간에 참여할 숙직 희망자 32명을 모집하는데 이틀간 11명이 신청했다.

시는 여성 공무원 숙직 참여를 늘리기 위해 숙직에 참여자에게 선호 교육 참가 등 혜택을 주기로 했다.

시는 내달 한 달간 시범 운영한 이후 의견 수렴 절차를 거쳐 확대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