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무역전쟁 여파…中, 美와의 ‘경제적 유대관계’ 재고?

  • 기사입력 2019-05-23 13:0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中 “천연가스 대량 구입, 재고해야”
더 어려워진 외부환경, 새로 적응해야

[로이터]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 중국이 미국과의 무역전쟁 결과로 보다 과감한 행동을 모색하고 나섰다고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최근 화웨이를 사실상 미국 시장에서 금지하고 핵심적인 부품 공급을 막도록 하는 내용의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화웨이를 거래금지 리스트에 올림에 따라 중국은 미국과의 경제관계를 재고하도록 압박을 받고 있다는 것이다. 특히 중국은 이러한 움직임의 일환으로 미국으로부터의 천연가스 구매를 줄이는 것을 고려하고 있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중국의 연구원들은 중국이 미국과의 무역협상을 재개할 용의가 있지만, 화웨이 제재 등으로 인해 양국 간 신뢰가 심각하게 손상되면서 경제 협력관계 전체가 흔들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중국은 이제 양국이 상당한 규모의 거래를 한 산업에 대한 자금지원을 중단하겠다고 위협하고 있다.

정부 싱크탱크인 중국사회과학원의 왕용중 선임연구원은 홍콩 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중국이 미국으로부터 대량의 천연가스를 구입해야 한다는 생각은 재고돼야 한다”고 말했다.

지난 2017년 중국은 430억 달러 규모의 알래스카 천연가스 사업에 자금을 지원하기로 합의했다고 SCMP는 밝혔다.하지만 왕 선임연구원은 “중국은 공급체인 안정성을 확보하기 위해, 해외 구매 중 미국에서 생산된 에너지 수입물량을 최대 10~15%로 제한해야 한다”면서 “이는 화웨이 사태에서 본 것처럼, 천연가스와 원유 수입이 갑자기 끊길 수 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미중 무역갈등 고조와 함께 화웨이에 대한 금지 조치로 중국은 누구에게도 의존하지 않아야 한다는 믿음이 더욱 강화되고 있다고 SCMP는 전했다. 특히 중국의 대중들 사이에서도 미국과의 라이벌 의식이 강해지면서, 더 어려운 현실에 적응해야 한다는 인식이 확산되고 있다고 전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최근 “새로운 대장정이 시작됐다”며 “우리는 모든 것을 다시 시작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는 중국이 미국과의 무역전쟁 긴장 고조 속에서 외부의 어려움에 대비해야 한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 상품 2000억 달러에 대한 관세를 10%에서 25%로 인상하겠다고 위협한 뒤 양국의 무역협상은 난관에 봉착했다. 중국은 즉시 600억 달러의 미국 상품에 대한 관세를 25%까지 올린다고 대응했다.

yeonjoo7@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