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생활경제
  • CJ제일제당, 사모펀드서 3800억 유치

  • 기사입력 2019-05-23 11:3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글로벌 투자사 베인캐피탈과
경영권 인정 받고 공동투자 형식
미국내 사업 탄력 받을 듯


CJ제일제당이 글로벌 대형 투자사 베인캐피탈(Bain Capital)로부터 3억2000만 달러를 투자 유치하는 데 성공했다.

이는 CJ제일제당이 미국 냉동식품기업 슈완스컴퍼니를 인수한 데 따른 향후 시너지를 크게 보고 있는 데 따른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이번 투자 유치로 CJ제일제당의 미국 사업에도 보다 탄력이 붙을 것으로 보인다.

CJ제일제당은 재무적 투자자(FI) 베인캐피탈로부터 해외 자회사인 CJ푸드 아메리카 지분 27%에 해당하는 3억2000만 달러(한화 약 3800억원)의 투자를 유치한다고 23일 밝혔다. CJ푸드 아메리카는 CJ제일제당의 100% 자회사로, 슈완스컴퍼니 지분 70%를 보유하고 있다.

이번 투자 유치는 국내 대기업이 경영권은 안정적으로 확보하면서 글로벌 사모펀드와 공동 투자 형식으로 협업해 해외 기업을 인수한 첫 사례다. 1984년 미국 보스턴에서 설립된 베인캐피탈은 120조원 이상의 운용 자산을 보유하고 1000여 건 이상 투자를 집행한 세계적인 사모펀드다. 글로벌 자본시장 및 소비재 시장에 대한 풍부한 이해도와 경험은 기업가치 향상에도 큰 도움이 될 전망이다. 이번 투자 유치로 현지 경영진 및 사업환경의 변화는 없다.

투자 업계에서도 최고 수준의 글로벌 투자사로부터 크로스오버(국경간) M&A 및 글로벌 식품 사업의 미래 성장성을 인정 받았다는 점을 높게 평가하는 분위기다.

특히 이번 투자 계약은 통상적 수준보다 완화된 조건으로 체결됐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이는 투자 대상을 까다롭게 선정하기로 유명한 베인캐피탈이 CJ제일제당 글로벌 식품사업의 투자가치를 높게 평가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CJ제일제당은 이번 투자 유치를 슈완스컴퍼니를 비롯한 글로벌 식품사업 경쟁력을 강화하는 계기로 삼을 계획이다. 아울러 초대형 M&A 이후 안고 있던 재무적 부담도 일정 부분 덜어내는 일석이조 효과를 누리게 됐다. CJ제일제당은 지난해 8월 미국 카히키와 독일 마인프로스트를 인수한 데 이어, 슈완스컴퍼니를 국내 식품 M&A 사상 최대규모인 2조원(18억4000만달러)에 인수하며 재무 부담이 높아진 상황이었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베인캐피탈과의 협업을 통해 글로벌 식품사업의 가치와 경쟁력 향상뿐 아니라 재무 부담도 덜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식품 산업에서의 초격차 역량을 토대로 글로벌 영토 확장을 통해 ‘월드베스트 CJ’를 반드시 달성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CJ제일제당은 지난해 미국 냉동식품전문업체인 슈완스를 18억4000만 달러에 인수했다. 인수 지분은 70%이며 나머지 30%는 기존 대주주가 재투자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슈완스 컴퍼니는 1952년 미국 미네소타주에 설립된 냉동식품 전문업체로 전국 단위 냉동식품 제조 인프라와 영업 네트워크 역량을 갖추고 있다. 특히 미국 내 17개 생산공장과 10개의 물류센터를 보유하고 있으며 피자, 파이, 아시안 애피타이저 등 시장에서 네슬레 등 글로벌 식품기업과 시장점유율 1, 2위를 다툰다.

이유정 기자/kula@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