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부모와 함께하는 시간 하루 48분

  • 기사입력 2019-05-23 11:4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일주일에 하루이상 운동” 10명중 4명뿐


23일 정부가 내놓은 ‘포용국가 아동정책’의 촛점은 아동정책에 대한 국가 책임의 확대에 맞춰졌다. 대한민국 아이들의 행복도가 경쟁국들에 비해 상대적으로 여전히 낮은 수준이라는 진단에 따른 것이다. 단순히 양육의 대상으로 아동을 대하는 게 아니라 현재 행복할 수 있게 놀이시설을 확보하고, 체벌 금지 등 인권을 제고하는 과제가 핵심이다.

실제로 지난해 조사한 아동실태조사에 따르면 한국 아동의 결핍 수준은 31.5%로 집계됐다. 물론 지난 2013년 54.8%에서 크게 감소한 수치지만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와 유럽연합(EU) 국가 29개국과 비교할 때 헝가리(31.9%)에 이어 두번째로 결핍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이 지표는 14개 항목 중 2개 이상의 항목에 ‘아니요’라고 답변한 아동의 비율이다. 아동의 삶 만족도 역시 OECD 국가 내 최하위에 머물렀다.

구체적으로는 놀 시간이 부족하고, 관계에 목마른 상태인 것으로 드러났다. 식사와 의류, 인터넷 등 물질적 결핍에선 응답률이 10% 아래로 낮았지만 여가활동(26.0%), 친구 초대(15.2%), 가족행사(11.7%) 등 사회관계에 대한 결핍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로 부모와 아동이 함께 보내는 시간은 하루 48분으로 OECD 평균 2시간 30분에 비해 한참 낮은 수준이었다. 청소년기(9세-17세) 친구의 수도 2013년 7.8명에서 지난해 5.4명으로 감소 추세를 보였다.

자유롭게 놀고 싶은 욕구가 강하게 억제되고 있었다. 아동의 방과후 희망활동과 실제활동 간 괴리가 가장 큰 분야는 ‘학원ㆍ과외’였다. 학원이나 과외활동을 하고 싶다는 응답은 29.7%에 불과했지만 실제로는 57.6%가 사교육에 시간을 할애하고 있었다. 반대로 친구와 놀고싶다는 응답은 32.7%였지만 실제로는 13.8%만이 친구들과 시간을 보내고 있다고 답했다.

운동하기 분야도 희망보다 실제활동이 크게 저조했다. 일주일에 하루 이상 운동을 하는 아동은 10명 중 4명에 불과했다. 그러다보니 건강도 나빠졌다. 아동의 우울 및 불안지수는 2013년 1.3점에서 지난해 1.9점, 같은 기간 공격성은 1.3점에서 2.0점으로 증가했다. 스마트폰 과의존 위험군은 전체 아동의 약 33.7%로 집계됐다. 청소년기 아동 중 3.6%가 심각하게 자살을 고려한 경험이 있다고 응답했다. 아동의 비만율은 2008년 11.2%에서 2017년 17.3%로 지속적으로 증가했다.

전문가들은 잠재능력을 이끌어 낼 발달 측면에서 그때 제공해야 할 경험이 있지만 현재 아동들은 학업 스트레스를 가장 많이 받고 있다며 스트레스를 덜고, 행복도를 높일 수 있는 대책이 필요하다고 지적한다. 이날 정부가 내놓은 아동정책은 이전 대책과는 차이가 있다. 문재인 정부는 그간 아동수당, 의료비 경감, 공공 돌봄서비스 등 보편적 지원을 강화하는 데 힘썼다. 지난해 9월 만 6세 미만 아동에게 월 10만원을 지급하는 아동수당을 도입했다. 올해 약 270만명이 혜택을 받게 될 예정이다. 국공립 어린이집도 2016년 2859개소에서 올해 3948개소로 약 40% 늘었다. 

정경수 기자/kwater@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Backstage'
     'Backstage'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