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구촌 스포츠
  • 17세 여고생 안세영, 배드민턴 단식 세계 1위 격파

  • 기사입력 2019-05-23 10:3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요넥스 제공]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17세 여고생 안세영(광주체고)이 세계 배드민턴계를 뒤집은 파란의 주인공이 됐다.

안세영은 22일 중국 난닝에서 열린 2019 세계혼합단체배드민턴선수권대회 그룹1 C조 2차전에서 대만을 게임스코어 3-2로 꺾었다.

혼합단체전은 남녀단식, 남녀복식, 혼합복식 등 총 5경기를 치룬다. 종합 승패를 가리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안세영은 게임스코어 0-1로 끌려가던 2단식 주자로 나섰다. 상대는 세계랭킹 1위이자 지난해 자카르타 팔렘방 아시안게임 금메달리스트인 타이쯔잉(대만)이었다. 안세영의 열세를 예상했지만, 결과는 정반대였다.

안세영은 랭킹 1위를 세트스코어 2-1(14-21 21-8 21-16)로 격파했다.

막내의 활약에 힘을 낸 한국은 여자복식 장예나(김천시청)-공희용(전북은행) 조와 혼합복식 서승재(원광대)-채유정(삼성전기) 조의 승리로 역전 드라마를 연출했다.

한국은 기세를 몰아 이번 대회에서 통산 5번째 우승을 노린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