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8분간 이어진 기립박수…칸 달군 봉준호 ‘기생충’

  • 기사입력 2019-05-23 08:0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AP]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칸 현지에서 뜨거운 환영을 받았다.

21일(현지시간) 오후 10시 ‘기생충’이 공식 상영된 칸 뤼미에르 대극장에는 8분간의 기립박수가 터져 나왔다.

2300여석을 가득 채운 관객들은 상영 후 엔딩 크레디트가 올라가고 극장 안의 불이 켜지자 일제히 일어서서 환호와 박수를 보냈다. 배우들이 ‘착착’ 박자를 맞춰 손뼉을 치자 관객도 이에 호응했다. 먼저 자리를 뜨는 관객은 찾아볼 수 없었다.

상영 중에 관객들은 위트 있는 대사에는 폭소하고 기발한 장면엔 아낌없는 박수를 보내며 영화에 깊이 몰입했다. 엔딩 크레디트가 올라가기도 전에 박수가 쏟아졌다.

객석의 뜨거운 환호에 눈시울이 붉어진 봉준호 감독과 배우들은 함께 손뼉 치면서 관객들과 카메라를 향해 손을 흔들었다.

박수가 7분 넘게 이어지자 봉 감독은 한국어와 영어로 “감사합니다. 밤이 늦었으니 집으로 돌아갑시다”(Thank you for everyone. Let‘s go home.)이라고 말했다. 그의 작별 인사에도 박수는 이어졌다.

’기생충‘은 칸의 단연 화제작이었다. 이날 뤼미에르 극장 주변에는 ’기생충‘ 상영 몇 시간 전부터 티켓을 구하는 관객들이 옷을 한껏 차려입고 ’기생충(parasite)의 초청장을 구한다‘는 팻말을 들고 서 있었다. 상영 한 시간 전부터는 입장을 기다리는 관객들이 줄을 늘어섰다.

크리스티앙 쥰 칸 영화제 부집행위원장은 “‘기생충’은 올해 초청작 중 내가 가장 사랑하는 영화다”라고 전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Mercedes Benz Fashion Week Madrid SpringSummer 2020
    Mercedes Benz Fashion Week Madrid SpringSummer 2020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