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이재웅 쏘카 대표, "출마하시려나", 최종구 "무례하고 이기적" 비판에 반격

  • 기사입력 2019-05-22 20:2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이승환 기자] 최종구 금융위원장과 이재웅 쏘카 대표 사이의 신경전이 거듭되고 있다.

최 위원장이 22일 ‘타다’ 서비스로 택시업계와 갈등을 빚는 이 대표를 향해 “무례하고 이기적이다”라고 비판하자 이 대표가 “이 분은 왜 이러시는 걸까요”라고 맞받아쳤다.

최 위원장은 이날 은행연합회에서 열린 ‘청년 맞춤형 전·월세 대출 협약식’ 직후 기자들과 질의응답 도중 “내가 사실 이 말을 하고 싶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최근에 타다 대표자라는 분이 하시는 언행”을 거론한 뒤 “피해를 보는 계층을 어떻게 할 것이냐는 문제를 다루는 데 사회적 합의가 필요한데, 그 합의를 아직 이뤄내지 못했다고 해서 경제정책의 책임자를 향해서 ‘혁신의지 부족’ 운운하는 비난을 멈추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이 대표가) 택시업계에 대해서도 상당히 거친 언사를 내뱉고 있는데, 이건너무 이기적이고 무례한 언사가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고 비판했다.

최 위원장은 이 대표의 언사가 “결국 ‘나는 달려가는데, 왜 못 따라오느냐’라고하는 거다. 상당히 무례하고 이기적이라고 생각한다”며 ‘무례’와 ‘이기적’이라는 표현을 거듭 썼다.

그는 “택시업계가 공유경제라든지 이런 혁신사업으로 인한 피해를 직접 크게 입는 계층인데, 이분들이 기존 법과 사회 질서 안에서 자기의 소박한 일자리를 지키겠다는 분들”이라며 “그분들에 대해서도 최소한의 존중과 예의를 보여줄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혁신 사업자들이 오만하게 행동한다면 자칫 사회 전반적인 혁신의 동력을약화할 수 있다는 우려를 하지 않을 수 없다”고 덧붙였다.

최 위원장은 “이 부분(타다 서비스와 택시기사들의 분신 등)은 금융위 일과 직접 관련되진 않지만, 혁신과 혁신으로 인해 뒤처지는 계층에 대한 보호, 이걸 어떻게 할 것이냐가 정부로서 중요하고 어려운 과제”라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이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최 위원장의 발언 내용을 담은 기사를 게시하고 “갑자기 이 분은 왜 이러시는 걸까요? 출마하시려나?”라고 받아쳤다.

앞서 이재웅 대표는 최근 택시기사의 분신과 이를 계기로 한 택시업계의 타다 퇴출 요구에 대해 “죽음으로 문제를 제기하고 죽음을 정치화하고 죽음을 이익을 위해 이용하는 일은 없어야 한다”고 반박한 바 있다.

이 대표는 지난해 12월 혁신성장을 위한 민관합동기구인 혁신성장본부장 공동본부장직에서 사퇴했다.

nice@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Backstage'
     'Backstage'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