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고율관세戰땐 GDP 美 0.6%·中 0.8%↓”

  • 기사입력 2019-05-22 11:4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OECD 경제전망 보고서

미국과 중국이 고율 관세를 통한 무역 전쟁 전면전에 돌입할 경우 양 국의 국내 총생산(GDP)에 심각한 타격을 줄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양국의 GDP 감소는 수요 위축으로 이어지면서 가까운 교역국들까지 악영향을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분석됐다.

21일(현지시간) OECD는 경제전망 보고서를 통해 미중 양국이 상대국의 전체 수출품에 대해 25% 관세를 부과할 경우 미국과 중국의 GDP가 오는 2021년까지 각각 0.6%, 0.8% 감소할 것이라고 밝혔다. 상대국에 대한 수입물량은 각각2%, 글로벌 시장에서 무역은 약 1% 줄어들 것으로 관측됐다.

이와 함께 OECD는 미국과 중국의 GDP 감소가 각 시장의 수요 위축으로 이어질 수 있으며, 이는 곧 교역국에게도 타격을 입힐 것으로 내다봤다. 우리나라의 경우 전체 무역 중 40%를 중국과 미국에 의존하고 있다.

이번 분석은 최악의 시나리오를 가정하고 글로벌 거시경제 모델을 적용해 해당 관세가 집행되지 않을 경우와 비교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이와 함께 OECD는 미국과 중국이 지난해부터 상대국에 부과한 고율 관세로 인해 GDP에 타격을 입고 있다고 덧붙였다.

만약 관세가 없다는 가정 상황과 비교한다면, 양국의 GDP는 세계 무역이 0.4% 정도 감소함에 따라 2021년까지 0.2∼0.3% 가량 감소할 것으로 추산됐다.

OECD는 미국이 지난 10일 부과한 중국 수입품에 대한 25%의 관세와 중국이 다음 달 1일 집행하기로 한 맞불관세가 유지된다면 미국과 중국은 2021년까지 추가로 0.2∼0.3% GDP 손실을 겪을 것이라고 관측했다. 중국은 미국의 관세율 인상에 대한 보복으로 600억 달러 규모의 미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율을 인상한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OECD는 ”통상정책에 대한 불확실성이 심화하고 여러 국가에 악영향을 미치는 더광범위한 무역 조치가 새로 적용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면서 전 세계 기업의 투자가 억제될 가능성이 크다“고 지적했다.

이어 OECD는 최악의 시나리오 하에 전 세계 기업들의 투자 리스크가 커지면서 글로벌 GDP와 글로벌 무역도 2021년까지 각각0.7%, 1.5% 감소할 것이라고 진단했다.

손미정 기자/balme@heraldcodrp.com
포토슬라이드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