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여행 일반
  • 산림청, 자연휴양림 30주년 기념 ‘국내 최대 숲문화 축제’ 개최

  • 기사입력 2019-05-22 09:3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24~26일 서울 양재 시민의 숲서 열려
전국 20여 휴양림, 숲단체, 숲홍보관 등 소개


‘자연휴양림 30주년 기념 휴문화 한마당 및 숲교육 어울림 행사’ 포스터. [사진제공 = 산림청]

[헤럴드경제=김성진 기자] 국립자연휴양림 30주년을 기념해 국내 최대 숲문화 축제 ‘휴문화 한마당, 숲교육 어울림 행사’가 열린다.

산림청(청장 김재현)은 국립자연휴양림 30주년을 맞이해 나무와 숲이 우리에게 주는 혜택을 올바로 알고 체험할 수 있는 축제 ‘자연휴양림 30주년 기념 휴문화 한마당 및 숲교육 어울림 행사’를 24일부터 26일까지 3일간 서울 양재 시민의 숲 일원에서 개최한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올해로 6주년을 맞은 ‘숲교육 어울림’ 행사와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의 ‘제8회 휴문화 한마당’ 행사를 통합한 축제로, 전국 20여 휴양림과 30여 숲단체도 참가한다.

이번 숲문화 축제는 양재 시민의 숲 일원을 ‘쉬어가는 숲’, ‘어울리는 숲’, ‘뛰어노는 숲’, ‘숲해설 경진대회장’ 등 4색4숲 구역으로 나눠, 전국 20여 휴양림과 30여 숲단체가 참여한 숲홍보관과 체험관 등 이색 테마섹션을 운영해, 서울 도심에서 산림의 소중함과 숲의 가치를 재조명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2018 산림청 ‘숲으로 가자’ 축제.[사진제공 = 산림청]

‘쉬어가는 숲’은 한국의 숲문화를 개척한 30년간의 휴양림 역사가 생생하게 담긴 ‘국립자연휴양림 홍보관’과 ‘산림 교육(치유) 홍보관’이 운영된다. 또, 숲을 다룬 영화를 상영하는 ‘포레스트 시네마’와 ‘숲 속 음악회‘, ’숲 체험부스‘ 등 다양한 문화컨텐츠와 체험을 즐기며 정부의 산림정책을 재미있게 이해할 수 있다.

’어울리는 숲‘에서는 가족이 함께 체험할 수 있는 다양한 숲 체험 프로그램들과 숲 사랑 작품 공모전도 진행된다.

’뛰어노는 숲‘은 인공 암벽 등반과, 응급처치체험, 나만의 한지나무시계 만들기, 숲놀이터 등 숲속 자연 놀이터와 자연물을 활용한 만들기 체험 섹션이다. 특히 ’숲 밧줄 놀이‘는 액션영화 주인공처럼 숲과 밧줄을 활용한 U라인, V라인과 짜릿한 ’짚라인‘을 모두 즐길 수 있어, 이번 축제의 핫플레이스로 예상된다.

이밖에도 ’제13회 전국 산림교육전문가 숲교육 경연대회‘가 함께 진행될 예정이다.

김재현 산림청장은 “이번 축제는 국립자연휴양림 30주년을 기념해, 국민들에게 숲의 가치와 필요성을 알릴 수 있는 좋은 기회”라며 “가족과 사랑하는 연인, 친구와 함께 축제에 참여해 숲이 주는 다양한 혜택을 체험하고 특별한 추억을 만들기 바란다“고 말했다.

withyj2@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