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MBC ‘스트레이트’,전광훈 목사 인터뷰하다 카메라 파손

  • 기사입력 2019-05-20 22:2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MBC스트레이트 영상 캡처]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MBC 스트레이트 제작진이 전광훈 목사가 있는 교회 관계자들로부터 폭행 및 카메라를 파손 당했다고 주장했다.

20일 오후 방송된 MBC 시사프로그램 ‘스트레이트’에서는 ‘목사님은 유세 중’ 편으로 꾸며져 종교인들의 정치 유세 현장을 공개했다.

3월 20일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한국기독교총연압회에 방문했다.

당시 전 목사는 황 대표에게 “하나님께서 일찍이 준비하셨던 황교안 대표님을 자유한국당의 대표님으로 세워주시고 ‘이승만 대통령 그리고 박정희 대통령에 이어가는 세 번째 지도자가 되어 줬으면 좋겠다’는 욕심을 가지고 기도하고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이번에 우리 황교안 대표님의 첫 번째 고비가 돌아오는 내년 4월15일에 있는 총선”이라며 “총선에서 자유한국당이 200석 못하면 저는 개인적으로 이 국가가 해체될지도 모른다하는 위기감을 갖고 한기총 대표회장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제작진은 전 목사의 동의를 얻고 인터뷰를 시작했다.

그러나 전 목사(사진 오른쪽)는 해당 발언에 대해 “내가 빨갱이 쳐낸다고 했어요? 나 그런 말 한 적 없어요. 그 말도 안 되는 소리 하지 마요 제발”이라며 강하게 부인했다.

제작진은 계속해서 인터뷰를 진행하려 했지만 교회 관계자들에 의해 인터뷰가 중단됐다.

이 과정에 교회 관계자들에 의해 카메라가 부셔졌고 카메라 기자가 전치 2주 부상을 입었다는 게 스트레이트 제작진의 전언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