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트럼프 “김정은, 핵시설 5곳 중 1~2곳만 없애려 했다”

  • 기사입력 2019-05-20 18:5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연합]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난 2월에 열린 제2차 북미정상회담 당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북한 내 핵시설 5곳 중 1~2곳만 폐기하려고 했다고 말했다고 19일 노컷뉴스가 보도했다.

노컷뉴스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이란의 핵 보유를 허용하지 않겠다는 의지를 강조하는 과정에서 이같은 발언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의 항모전단 배치 등으로 긴장이 높아지고 있는 이란 문제와 관련해 “나는 전쟁을 원하는 그런 사람이 아니다. 왜냐하면 그것은 경제에 해악을 끼치고 더 중요한 건 사람들이 죽기 때문”이라고 말한 뒤 북한 핵 문제를 언급했다.

그는 “정상회담이 열린 베트남을 떠날 때 김 위원장에게 ‘당신은 합의할 준비가 되지 않았다’라고 말했다”며 “왜냐하면 그는 (핵시설) 1~2곳(site)을 없애길 원했다. 그렇지만 그는 5곳을 갖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난 ‘나머지 3곳은 어떻게 할 것이냐’고 했다. ‘그건 좋지 않다. 합의를 하려면 진짜 합의를 하자’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2월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이 결렬된 직후 트럼프 대통령은 영변 이외의 북한 핵 시설 존재를 결렬 이유로 언급한 바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