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황교안, 전북서 '민생투쟁' 14일 차…"지역경제 최악붕괴 직전"

  • 기사입력 2019-05-20 17:5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연합]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20일 전북을 방문해 ‘민생투쟁 대장정’ 14일 차 일정을 이어갔다.

황 대표의 전북 방문은 지난 3일 전주역 규탄 대회 이후 이번이 두 번째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전북 김제시 한국농어촌공사 새만금33센터에서 현장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하며 일정을 시작했다.

황 대표는 회의에서 “전북경제가 최악의 붕괴 직전 상황”이라며 “지난 1분기 전북 경제지표는 그야말로 참담한 수준”이라고 말했다.

그는 “현대중공업 군산 조선소 지원은 대통령 공약이기도 한데, 3년이 지났는데도 예산 확보율은 6.5%에 불과하다”면서 “GM 군산공장 매각 논의는 잘 진행돼 그나마 다행이지만, 이것도 재가동까지 최소 2년을 넘겨야 하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대통령 한마디로 새만금에 느닷없이 태양광이 들어선다고 해 참 걱정”이라면서 “태양광 패널이 오히려 환경을 훼손할 수 있다는 데에 해답이 나오지 않는 상황에서 자칫 전북도민에 또 다른 부담만 지우는 게 아닌지 우려된다”고 밝혔다.

특히 황 대표는 “이 정권의 터무니 없는 고집으로 새만금 개발이 망가진다면, 그 책임은 모두 대통령과 이 정권에 있음을 분명히 말한다”며 “우리 당은 새만금 개발을 적극적으로 지원하는 동시에 태양광 부작용과 역효과를 철저히 검증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고위원회의 직후 황 대표 등 지도부는 전망대에 올라 새만금 사업 현장 일대를 시찰하고, 관계자로부터 브리핑을 들었다.

황 대표는 이 자리에서 “태양광 시설을 만드는 게 이 지역주민에게 과연 어떤 이익이 있는지, 새만금 비전이 훼손되는 건 아닌지 정부 입장이 아닌 주민들 입장에서 잘 대처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당내에선 새만금 사업이 전북 지역 최대 현안인데다 문재인 정부의 ‘새만금 신재생 에너지 비전’에 대응한 탈원전 저지 행보의 일환으로서 이번 새만금행 의미가 남다르다는 지적이 나온다.

한편 이날 최고위 시작 전 새만금33센터 정문 앞에는 민중당 당원 10여명이 모여 황 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를 향해 ‘자유한국당 해체하라’, ‘황교안을 구속하라’ 등 구호를 외치며 피켓 시위를 벌이기도 했다.

사회운동가인 박성수(46)씨는 황 대표 방문에 항의하는 뜻으로 개사료 봉지를 들고와 이를 뿌리려고 시도하다가 경찰에 제지를 당했고, 황 대표 등 지도부는 무사히 센터를 빠져나갔다.

황 대표는 이날 오후 부안군 변산면 소재 한 식품공장을 찾아 마을 주민들이 소득 증대 사업으로 공동작업하는 꽃게빵 만들기에 동참했다.

이어 궁항 주변에서 어민들을 만나 어촌의 민생 현황 등에 대해 의견을 청취했다.

이후 황 대표는 익산시 국가식품클러스터를 방문해 소규모 식품 공장들을 둘러본다.

국가주도로 조성된 산업단지인 국가식품클러스터에서 지역 일자리 현황, 미래 먹거리 산업 등을 살핀다는 계획이다.

이날 호남 지역 일정을 마친 황 대표는 21일 인천에서 민생투쟁을 이어갈 예정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