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獨 인피니온도 화웨이에 부품 공급 중단한다…‘거래 제한’ 전세계 확산 조짐

  • 기사입력 2019-05-20 18:4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로이터]
인피니온의 마이크로컨트롤러 키트 [로이터]

미국 기술쓰는 기업 역시 美 블랙리스트 제재 따라야

향후 법적 위험 소지 있어…‘화웨이 공급 중단’ 전세계 확산 조짐



[헤럴드경제=손미정 기자] 독일의 반도체 제조업체 인피니온 테크놀로지(이하 인피니온)가 화웨이에 대한 제품 공급을 중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구글에 이어 퀄컴, 인텔 등 반도체 기업들이 화웨이와의 거래 중단을 결정한 가운데, 독일 반도체 제조사까지 납품 중단 릴레이에 합류하면서 트럼프 행정부의 ‘단속’이 미국을 넘어 본격적으로 확산되고 있다는 분석이다.

20일 일본 닛케이 아시안 리뷰는 지난 16일 미국 상무부가 화웨이와 화웨이의 68개 계열사를 거래제한 기업 명단에 올리면서 인피니온 역시 화웨이에 대한 납품 중단 결정을 내렸다고 복수의 소식통의 말을 인용해 보도했다. 미국 기술을 사용하는 외국 기업들도 미국기업과 같은 제한을 받고 있기 때문이다.

미국 규정에 따르면 거래제한 대상 기업은 미국 기업에서 부품 구매 등 거래를 할 때 미국 당국의 허가를 받아야한다. 만약 ‘블랙리스트’에 있는 기업에 공급할 수 있는 허가 없이 부품이나 제품 공급이 이뤄질 경우 해당 기업 역시 거래제한 기업 명단에 오를 위험이 있다.

소식통은 “인피니온은 일단 선적을 중단하고 이 문제에 대해 더 신중한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 이번 주에 회의를 열어서 이번 상황에 대한 노의를 진행할 것”이라면서 “법적 이슈가 명확해진 이후 (인피니온이) 화웨이와 사업을 재개할 지는 아직 확실치 않다”고 밝혔다.

인피니온은 현재 화웨이에 마이크로컨트롤러와 전력관리 집적회로 등 제품을 공급하고 있다.

한 변호사는 닛케이를 통해 “만약 그들(미국 기술을 사용하는 기업)이 미국의 제재를 따르지 않는다면, 미국에서 법정 파장을 불어일으킬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업계 소식통들은 인피니온의 공급 중단 결정이 화웨이에 심각한 타격을 줄 것이라고 관측했다. 이미 핵심 칩 메이커(chip-maker)들이 화웨이에 대한 부품 공급 중단을 선언하면서 통신장비와 스마트폰 사업에 대한 부품 고갈 사태의 현실화 우려가 높아지고 있는데다, 인피니온의 결정은 부품 공급 중단 조치가 세계 전역에 있는 화웨이의 거래선들로 확산될 수 있음을 시사하기 때문이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인텔과 퀄컴, 브로드컴, 자일링스 등 주요 칩 메이커들이 화웨이 측에 제품을 공급하지 않겠다고 발표했고, 이에 앞서 구글도 화웨이에 하드웨어와 몇몇 소프트웨어 공급을 중단했다. 블룸버그는 “미국 굴지의 기업들이 화웨이에 대한 중요한 소프트웨어와 부품의 공급을 동결하면서, 중국 최대 기술 회사를 질식시키려고 하는 트럼프 행정부의 탄압을 따르고 있다”고 보도했다.

닛케이 아시안 리뷰는 “이번 조치는 다른 유럽 및 아시아 주요 공급업체들도 이와 유사한 신중한 접근을 하도록 영향을 줄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balme@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