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민경욱 “文 대통령은 ‘박쥐 정치인’”…한국당 또 막말 폭탄

  • 기사입력 2019-05-20 14:1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민경욱 자유한국당 대변인. [연합]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달O’, ‘한센병’ 발언 논란이 채 수그러들기도 전에 자유한국당 민경욱 대변인이 이번엔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박쥐 정치인’이라는 표현을 사용해 경색된 정국에 또 하나의 핵폭탄을 터뜨린 모양새다.

민 대변인은 20일 “민주당은 차라리 ‘퀴어당’으로 커밍아웃하라”는 제목의 공식 성명을 통해 “동성애 문제는 단순한 찬반 문제를 넘어 법조계, 종교계, 의학계 등에서도 결론을 내지 못하고 있는 매우 민감한 문제이기에 국민의 눈치를 보고 표를 의식해야 하는 ‘박쥐’정치인은 찬성도 반대도 하지 못하고 늘 애매모호하게 대처해 왔다”며 “대표적인 예로 문재인 대통령이 있었다”고 지적했다.

그는 그 이유로 “2017년 당시 문재인 후보는 대선후보 TV토론에서 동성애에 대해 ‘반대 한다’, ‘좋아하지 않는다’고 했다가 바로 이틀 후 ‘군 내 동성애에 찬성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말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2010년 문재인 후보 팬카페에 올라온 문 후보의 ‘백문백답’에서는 ‘동성혼도 허용돼야 한다’ 고 발언한 것으로 드러나 빈축을 샀다”라는 점을 들었다.

민 대변인은 이날 “지난 16일 더불어민주당 서울퀴어퍼레이드 참여단 주최 및 주관으로 공식 SNS에 ‘서울퀴어퍼레이드’에 참여할 민주당 당원을 모집한다는 글을 올렸지만 민주당은 뒷짐 지고 관망 중이다”라고 퀴어축제에 대한 민주당 태도를 꼬집었다.

그는 “오락가락 대통령을 배출한 당(黨)답게 이번에도 민주당은 ‘박쥐당’ 행세를 하며 은근슬쩍 넘어가려고 하는 모양새다. 반대하는 국민의 환심도 얻고 싶고 찬성하는 국민의 지지도 얻고 싶다면 차라리 정당이기를 포기하는 것이 낫다”며 “차라리 ‘더불어민주당’은 ‘더불어퀴어당’으로 커밍아웃하라”고 일갈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 엄청난 볼륨감의 소유자... '카라 델 토로'
    엄청난 볼륨감의 소유자... '카라 델 토로'
  • '칸의 여인'
    '칸의 여인'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