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심상정 “주민들 ‘임원희 보좌관 얼굴 보자’에 난 찬밥됐다” [전문]

  • 기사입력 2019-05-20 09:4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SBS TV ‘미운우리새끼’ 방송 화면 캡처]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심상정 정의당 의원이 배우 임원희와 짧지만 울림이 있는 첫 만남에 대해 소감을 밝혔다.

심상정 의원은 1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 공개된 임원희와의 특별한 만남에 대한 글을 올렸다.

임원희는 JTBC 새 드라마 ‘보좌관’에서 맡을 배역을 위해 심상정 의원을 찾아 일일특별보좌관으로 ‘특별 과외’를 했다.

심 의원은 “가장 먼저 놀란 것은 임원희씨 엄청 성실한 분이구나. 깨알 같은 세심함에 감탄했다”면서 “이렇게 수줍음 많이 타는 사람도 훌륭한 배우가 될 수 있구나”하는 첫 느낌을 강하게 받았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지역구 주민들이 임원희씨한테만 몰려들어 나는 완전히 찬밥신세가 되기도 했다”며농담도 덧붙였다.

심 의원은 “국회의원의 의정활동 파트너인 보좌관은 그 역시 한 사람의 정치인이라고 할 수 있다. 국민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며 살기좋은 나라를 만들기 위해 땀 흘리는 보좌관의 하루를 임원희씨가 잘 경험하고 가셨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심상정 의원 글 전문]

얼마 전, 배우 임원희씨가 저를 찾아왔습니다. jtbc에서 준비중인 드라마 ‘보좌관’에 캐스팅되어 보좌관 수업을 받고 싶다고 했습니다. 왜 심상정의원실이냐고 물었더니, 속성으로 보좌관 업무를 익히기위해 ‘일 많은 의원실’을 택했다고 하네요. 이를 어쩌나? 패스트트랙 국면 직후라 평소보다 일이 많지 않은데... 빡센 일정과 까다로운 업무로 정치라는 극한직업을 제대로 맛보게 하고 싶었는데, 조금 아쉽긴 했죠. 아무튼 반가웠고, ‘일일특별보좌관’으로 하루를 같이 했습니다.

임원희씨의 특별 보좌를 받은 하루는 흥미로웠어요. 가장 먼저 놀란 것은 임원희씨 엄청 성실한 분이구나, 하는 거였습니다. 심상정에 대해 깨알같이 공부하고 왔더군요. 대본 외우듯 제 책을 보셨나 봐요. 또 함께 다닐 때 하도 말이 없어 방송분량 안 나올까 제가 다 걱정됐습니다. 이렇게 수줍음을 많이 타는 사람도 훌륭한 배우가 될 수 있구나! 지역구 주민들이 임원희씨한테 몰려들어 저는 완전히 찬밥신세가 되기도 했습니다. 지역구에서 이렇게 의원보다 더 인기있는 보좌관은 글쎄... 바로 잘리지 않을까요?ㅎㅎㅎ

모든 일정을 마치고 문을 나서던 임원희씨가 다시 들어왔습니다. 그리고 제 책상 위에 작은 중고 재봉틀을 내놓습니다. 저에게 선물하려고 황학동에서 구입한 거라고.. 왕년에 제가 미싱사였던 이력을 헤아린 게지요. 그의 깊은 정성에 감동 먹었습니다.

국회의원의 의정활동 파트너인 보좌관은 그 역시 한 사람의 정치인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국민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며 살기좋은 나라를 만들기 위해 땀 흘리는 보좌관의 하루를 임원희씨가 잘 경험하고 가셨기를 바랍니다. 그날 하루로 부족했다면 다시 연락 주세요. 또 같이 일해보고 싶네요.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