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승리 “성매매 맞다, 돈 주고”…구속심사서 말 바꿔

  • 기사입력 2019-05-20 07:0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연합]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성매매 혐의 사실을 인정하지 않았던 가수 승리(본명 이승현)가 구속 심사 때 성매매 혐의를 인정한 것으로 확인됐다.

18일 채널A ‘뉴스A’는 “그동안 모든 혐의를 인정하지 않았던 승리가 나흘 전 구속심사에선 처음으로 성매매 혐의를 인정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승리는 앞선 경찰 조사에서 2차례 성매매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그는 “성관계를 맺은 여성이 동업자인 유인석 유리홀딩스 대표가 소개한 여성으로만 알았다. 돈을 건넨 사실을 몰랐다”라고 진술했다.

그러나 승리는 지난 14일 법원의 구속영장심사에서 말을 바꿨다. 그는 “유흥업소 여종업원과 돈을 주고 성관계를 한 것은 성매매가 맞다”며 “반성한다”고 진술했다고 ‘뉴스A’는 전했다.

승리는 “연예인으로서 성매매 혐의를 차마 인정할 수 없었다”며 그동안 성매매 혐의를 부인한 이유를 설명한 것으로 전해진다.

승리는 이날 성매매 혐의는 인정했지만, 일본인 투자자와 해외 축구 구단주 딸 일행 등에게 12차례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와 클럽 버닝썬의 5억원대 자금 횡령 혐의 등은 부인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