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대림동 여경 논란에 하태경 “부실 체력검사 기준 바꿔야”

  • 기사입력 2019-05-20 06:5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연합]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바른미래당 하태경 최고위원이 ‘대림동 여경 논란’과 관련해 “여경 불신을 해소하려면 부실한 체력검사 기준부터 바꿔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 최고위원은 19일 페이스북 게시글을 통해 “전 세계 여경, 아니 동양권 여경과 비교해 볼 때도 한국 여경 체력 검사만 크게 부실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한국 여경의 신뢰를 회복하려면 체력 검사 기준부터 아시아권의 보편적 수준으로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하 최고위원은 외국의 사례를 빗댔다.

그는 “한국 여경은 팔굽혀펴기 과락이 무릎 대고 팔굽혀펴기 방식으로 10회인데 같은 동양권인 일본의 후쿠오카 여경은 정자세 팔굽혀펴기로 15회 이상을 해야 합격이 된다”고 적었다.

아울러 “싱가포르 여경의 경우, 연령대별로 합격기준이 다르지만, 정자세 팔굽혀펴기로 22세는 15회 이상, 22-24세는 14회 이상, 25-27세는 13회 이상을 해야만 합격이 된다.일본과 비슷하다”고 했다.

하 최고위원은 “최근 대림동 여성경찰관 논란이 여경 무용론으로 확산되는 것은 이처럼 여경에 대한 국민의 불신이 기저에 깔려 있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과거 경찰청에 여경 체력검사 기준 강화를 요구한 적이 있다고도 했다. 그러나 경찰청의 답변은 부정적이었다고 밝혔다.

하 최고위원은 “2020년부터는 경찰대 학생 선발 체력검사에서는 정자세 팔굽혀펴기를 시행하겠다는 답변을 받았지만 경찰공무원은 경찰대 결과를 보고 차후 결정하겠다고 한다. 이런 소극적인 경찰청의 태도가 여경 불신을 자초하는 것”이라고 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