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양정철 대선 출마 요구에 유시민이 남긴 말

  • 기사입력 2019-05-20 06:2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연합]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더불어민주당 양정철 민주연구원장과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사이에 차기 대선 출마 여부를 두고 뼈 있는 대화가 오갔다.

양 원장은 18일 노무현 전 대통령 10주기 행사에서 김어준이 진행하는 토크 콘서트에 유 이사장과 함께 출연했다.

양 원장은 이날 “유 이사장이 마흔일곱에 보건복지부 장관을 했는데, 벼슬을 했으면 그에 걸맞은 헌신을 해야 한다. 우리 당에는 다음 대선에 잠재적으로 활약할 수 있는 분들이 차고 넘치지만, 유시민·조국이 가세를 해서 열심히 경쟁하면 국민들 보기에 얼마나 안심이 되겠느냐”고 말했다.

이에 유 이사장은 “하고 싶은 건 뜻대로 안 되는데 안 하는 건 뜻대로 된다”면서도 “원래 자기 머리를 (자기가) 못 깎는다”고 여운을 남겼다.

이 자리에서 김어준은 차기 대권 주자로 이낙연 국무총리와 박원순 서울시장, 이재명 경기지사, 김경수 경남지사, 추미애·김부겸·김영춘 의원 등을 거론했다. 그러면서 “이렇게 훌륭한 분들이 많기 때문에 묻겠다”며 “본인(유 이사장)이 나으냐, 조국이 나으냐”고 물었다. 그러자 유 이사장은 “못 알아들은 걸로 하겠다”고 넘어갔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Backstage'
     'Backstage'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