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日국민 61% "아베 정권의 '조건 없는 북일정상회담' 찬성한다"

  • 기사입력 2019-05-19 20:3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교도통신 여론조사…아베 내각 지지율 소폭 감소해 50.5%

[헤럴드경제DB]

[헤럴드경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정권이 ‘조건 없는북일 정상회담’을 추진하겠다고 밝힌 데 대해 일본 국민 10명 중 6명 이상이 찬성하고 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19일 교도통신이 전날부터 이틀간 실시한 전화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아베 정권이 조건을 달지 않고 북일 정상회담을 추진하겠다고 밝힌 것에 대해 61.2%가 긍정적으로 평가한다고 답했다.

반면 ‘긍정적으로 평가하지 않는다’는 대답은 30.2%에 그쳤다.

아베 정권은 최근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 문제의 진전’이라는 기존의 조건을달지 않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정상회담을 추진하겠다고 방침을 바꿨다. 반면 지속적으로 납치 문제 해결의 필요성을 강조하는 일본에 대해 북한이 응답하지 않고 있어 회담이 조가 성사될 가능성은 낮게 점쳐진다. 

한편 이번 조사에서 아베 내각의 지지율은 전달 1~2일 조사 때보다 1.4%포인트 하락한 50.5%였다.

교도통신 여론조사에서 아베 내각의 지지율은 새 연호 발표 직후인 지난 4월(1~2일) 조사 때 전달보다 9.5%포인트나 급등했지만, 연호가 바뀐 직후인 5월 조사 때는 0.9%포인트 떨어졌다.

이번 조사에서 오는 10월로 예정된 소비세율 인상(8%→10%)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57.6%가 반대(찬성 37.6%)했으며, 여름의 참의원 선거에 맞춰 중의원 선거도 시행하는 방안에는 47.8%(반대 37.2%)가 찬성했다.

아베 총리가 2020년을 목표로 추진하고 있는 개헌에는 43.9%가 반대해 찬성 의견(40.1%)과 비슷했다.

참의원 선거에서 개헌 세력이 개헌 발의선인 3분의 2 이상을 유지할지에 대해서는 43.3%가 ‘유지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해 ‘3분의 2 이하인 것이 좋다’는 응답37.9%보다 높았다.

차기 총리에 적합한 인물로는 아베 총리가 20.1%로 가장 많은 지지를 얻었다. 30대의 ‘젊은 피’인 고이즈미 신지로(小泉進次郞) 자민당 후생노동부 회장은 19.9%로2위였고 이시바 시게루(石破茂) 전 자민당 간사장(13.7%),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6.9%) 순이었다.

정당별 지지율은 자민당이 전달 조사 때보다 0.5%포인트 상승한 40.4%였고, 제1야당인 입헌민주당은 2.0% 감소한 9.8%였다. ‘지지 정당이 없다’고 답한 무당파는 33.8%로 집계됐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