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대림동 여경 원본 영상, “남자분 나와주세요”

  • 기사입력 2019-05-19 09:4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구로경찰서 제공]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대림동 여경’ 논란을 두고 결국 경찰이 2분가량의 원본 영상을 공개했다.

서울 구로경찰서는 지난 17일 ‘대림동 경찰관 폭행 사건 동영상 관련 사실은 이렇습니다’라는 제목의 자료를 내고 주취자를 체포하는 과정에서 여성 경찰관의 대응이 미숙했다는 비판에 대해 해명했다.

앞서 술에 취해 욕설을 퍼붓는 남성이 한 남성 경찰관의 뺨을 때리고, 또 다른 남성이 남성 경찰관과 여성 경찰관을 밀치는 장면이 담긴 영상이 ‘대림동 여경’이라는 제목으로 일파만파 퍼지면서 여경의 소극적인 대처를 비판하는 여론이 들끓었다.

논란이 거세지자 구로경찰서는 2분 가량의 전체 영상을 공개했다. 만취 남성이 남성 경찰관의 뺨을 때리기 전 욕설을 퍼붓는 상황부터 여성 경찰관이 피의자를 무릎으로 누르고 미란다 원칙을 고지하는 등 장면이 담겼다.

영상에 따르면 남성 경찰관이 뺨을 맞은 이후 해당 피의자를 제지하는 동안 여성 경찰관은 다른 1명의 제압을 시도한다. 피의자가 발버둥을 치자 앞에 있던 여성 경찰관은 주위 사람들에게 “남자분 한 명 나와주세요. 빨리빨리”라고 말한다. 이 가운데 한 남성 시민이 “(수갑) 채워요?”라고 말하는 것이 들린다.

경찰 관계자는 “여성 경찰관이 혼자서 수갑을 채우기 버거워서 남성 시민에게 도움을 요청한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그 순간 건너편에 있던 남성 교통경찰관 두 명이 왔고, 최종적으로는 여성 경찰관과 교통경찰 한 명이 합세해 함께 수갑을 채웠다”고 전했다.

이 사건은 지난 13일 오후 10시경 벌어졌다. 경찰에 따르면 서울 구로구의 한 음식점 앞에서 술값 시비로 출동한 경찰관에게 욕을 하고 폭행을 한 혐의로 영상 속 중국인 동포 50대 남성과 40대 남성을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체포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Backstage'
     'Backstage'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