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예견된 충돌…황교안 등장에 ‘아수라장’ 된 5ㆍ18 기념식장

  • 기사입력 2019-05-18 10:3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황교안 등장에 시위대 수백 명 몰려
-고성과 몸싸움으로 기념식장 앞 소란
-한국당 “5ㆍ18 훼손 지적 바람직하지 않아”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8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열리는 제39주년 5ㆍ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하려다 ‘망언 의원’ 징계 등을 요구하는 시민에게 항의받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유오상 기자] 5ㆍ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하기 위해 광주를 찾은 황교안 대표가 거센 반발에 부딪혔다. 황 대표의 참석을 막기 위해 현장에 대기하고 있던 일부 시민단체 회원들이 물병을 던지는 등 거세게 항의하면서 황 대표는 기념식장 앞에서부터 곤욕을 치러야 했다.

18일 오전 광주 국립 5ㆍ18 민주묘지 입구에 도착한 황 대표는 일부 시위대의 격렬한 항의 탓에 인파에 갇히는 등 소란을 겪었다.

이날 질서를 유지하기 위해 경찰과 경호 인력이 인간띠를 둘러 기념식장 앞에 도착한 황 대표를 둘러쌌지만, 수백 명의 시위대가 한꺼번에 황 대표 주위로 몰리면서 격렬한 몸싸움이 벌어졌다.

일부 시위대는 황 대표를 향해 물을 뿌리고 물병을 던지는 등 격렬하게 항의했고, 황 대표는 계속되는 몸싸움 탓에 한동안 민주묘지 안으로 입장하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시위대는 황 대표를 향해 “물러가라”고 외치는 등 항의를 계속했지만, 결국 경찰의 보호 속에 황 대표는 기념식장에 도착할 수 있었다.

한국당은 이날 오전 논평을 통해 “대한민국의 자유와 민주주의를 위해 헌신하신 5.18 민주 영령들의 명복을 고개 숙여 빈다”며 성난 민심 달래기에 나섰다. 민경욱 한국당 대변인은 “자유한국당은 그날에 있었던 평범한 시민들의 슬픔에 대해 가슴 깊이 공감하며 진심으로 헤아리고자 애써왔다”며 “5.18 특별법을 제정해 이날을 민주화운동으로 명명한 것도 자유한국당의 전신인 문민정부가 한 일이었다. 따라서 우리가 역사를 부정하고 5.18의 정신을 폄훼한다는 지적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osyoo@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