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축구클럽 승합차 사고 초등생들 안전벨트 안맸다

  • 기사입력 2019-05-16 09:3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초등생 2명 숨지고 행인 등 6명 부상

15일 오후 7시 58분께 인천시 연수구 송도국제도시 한 아파트단지 앞 사거리에서 스타렉스 승합차가 카니발 승용차를 추돌한 뒤 보행자 1명을 들이받은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2명이 숨지고 6명이 부상당했다. [인천소방본부 제공]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초등학생 2명이 숨지고 행인 등 6명이 다친 인천 축구클럽 승합차 충돌사고와 관련, 당시 사고 현장에 처음 도착한 119구급대원은 구조 당시 어린이들이 안전벨트를 맨 흔적은 없었다고 밝혔다.

인천 송도소방서 모 구급대 관계자는 “현장에 도착했을 때 승합차에 탔던 초등생 5명 중 4명은 이미 차량 밖으로 나와 있는 상태”였다며 “차 안에 갇혀 있던 A(8)군도 안전벨트를 착용한 상태가 아니었다”고 말했다.

이어 “당시 구조나 구급활동 중 안전벨트를 제거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이 구급대는 이번 사고 당시 가장 먼저 현장에 도착해 초기 구조 업무를 맡았다. A군은 119 구급대원들에 의해 구조됐으나 끝내 숨졌다.

구급대에 이어 사고 현장에 도착한 송도소방서 구조대 관계자도 “구조 전 A군은 승합차 옆문과 발판 사이에 끼어있었다”며 “구조 과정에서 안전벨트를 제거한 것은 없었다”고 설명했다.

경찰 관계자는 “안전벨트 착용뿐 아니라 과속 여부와 통학차량 운행 규정을 지켰는지 등도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도로교통법에 따르면 어린이 통학차량 운전자는 승차한 모든 어린이나 영유아가신체구조에 따라 적합하게 조절될 수 있는 안전벨트를 매도록 한 뒤 차량을 출발해야 한다.

2013년 충북 청주시에서 김세림(당시 3세) 양이 통학 차량에 치여 숨진 것을 계기로 이 같은 내용이 포함된 개정 도로교통법인 이른바 ‘세림이법’이 2015년 1월부터 시행됐다.

세림이법은 9인승 이상 어린이 통학차량과 관련해 안전벨트 착용, 인솔 교사 동승, 하차 후 차량 내부 점검을 의무화했다.

앞서 15일 오후 7시 58분께 인천시 연수구 송도국제도시 한 아파트앞 사거리에서 인천 모 사설 축구클럽의 통학용 스타렉스 승합차와 B(48·여)씨의 카니발 승합차가 충돌했다. 이 사고로 스타렉스 승합차에 타고 있던 A군 등 초등생 2명이 숨지고 B씨 등 6명이 다쳤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 엄청난 볼륨감의 소유자... '카라 델 토로'
    엄청난 볼륨감의 소유자... '카라 델 토로'
  • '칸의 여인'
    '칸의 여인'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