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계속되는 고용불안]실업자ㆍ실업률 모두 역대 최고…청년 체감실업률 25%대 지속

  • 기사입력 2019-05-15 09:4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통계청, 4월 고용동향 발표…취업자수 증가 10만명대로 후퇴



[헤럴드경제=이해준 기자]일자리를 늘리기 위한 정부의 총력전에도 불구하고 고용 불안이 지속되고 있다. 지난달에는 취업자수 증가폭이 다시 10만명대로 주저앉은 가운데 실업자와 실업률이 현행 기준으로 통계를 작성하기 시작한 2000년 이후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15~29세 청년층 체감실업률은 2개월 연속 25%를 웃돌면서 역시 2015년 통계 작성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특히 생산 현장의 허리 역할을 하는 30~40대 취업자가 28만명 가까이 줄어든 반면 60세 이상 고령층 취업자가 33만명 이상 증가했다. 또 민간 부문 일자리 창출의 바로미터인 제조업 취업자가 13개월 연속 감소세를 지속하는 등 고용의 질도 악화되고 있다.

15일 통계청이 발표한 ‘4월 고용동향’을 보면 지난달 전체 취업자는 2703만8000명으로 1년 전보다 17만1000명 늘었다. 취업자 증가 규모가 2월(26만3000명)과 3월(25만명)에 2개월 연속 20만명대를 기록했던 데에서 3개월만에 10만명대로 주저앉은 것이다.

업종별로 보면 보건ㆍ사회복지서비스업에서 12만7000명이 증가해 증가폭이 가장 컸고, 교육서비스업(5만5000명), 전문ㆍ과학 및 기술서비스업(4만9000명)도 증가세를 보였다. 반면에 민간 일자리의 주역인 제조업에서 5만2000명이 줄어 지난해 3월 이후 13개월 연속 감소한 것을 비롯해 도소매업(-7만6000명), 금융ㆍ보험업(-4만6000명), 건설업(-3만명) 등의 업종에서 크게 줄었다.

연령별로는 30대(-9만명)와 40대(-18만7000명) 취업자가 27만7000명 줄었다. 30~40대의 인구 감소폭(-24만9000명)에 비해서도 취업자가 더 큰 폭 줄어들어 고용시장 부진을 반영했다. 반면에 50대는 6만5000명, 60세 이상은 33만5000명 증가해 대조를 보였다. 15~29세 청년층 취업자는 4만8000명 늘어나 인구가 감소(-8만1000명)한 것에 비해 상대적으로 취업이 활발했음을 나타냈다.

문제는 실업자와 실업률로, 모두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지난달 전체 실업자는 124만5000명으로 1년 전에 비해 8만4000명(7.2%) 늘어났다. 이는 구직기간 4주 기준으로 통계를 작성하기 시작한 2000년 이후 4월 기준으로 19년만의 최고치다. 전체 실업률도 4.4%로 1년 전보다 0.3%포인트 오르며 역시 4월 기준으로 2000년 4월(4.5%) 이후 19년만의 최고치를 기록했다. 15~29세 청년실업률은 1년 전보다 0.8%포인트나 급등한 11.5%에 달했다. 이 역시 4월 기준으로 2000년 이후 19년만에 가장 높은 것이다.

공식실업률에 잠재구직자 등을 포함해 체감도를 보여주는 확장실업률(고용보조지표3)은 전체가 0.9%포인트 오른 12.4%, 15~29세 청년층은 1.8%포인트 치솟은 25.2%에 달했다. 모두 4월 기준으로 관련지표를 작성하기 시작한 2015년 이후 역대 최고치다.

통계청은 지방공무원 채용시기가 지난해엔 3월에 있었지만 올해는 4월로 옮겨졌고, 응시자 수도 작년 20만명선에서 올해는 약 38만명으로 급증했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비경제활동인구가 경제활동인구로 이동하면서 실업자로 분류돼 관련 지표를 악화시키는데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통계청은 이로 인한 실업자 증가 규모가 전체 증가폭의 절반을 넘는 5만명 수준으로 추정했다.

하지만 근본적으로는 기업들의 투자 등 경기 부진과 최저임금 인상ㆍ근로시간 단축 등 노동 관련 정책에 대한 불안감이 고용시장을 지속적으로 억누르고 있다. 정부가 재정을 투입해 공공근로 등 일자리를 늘리고 있지만 큰 물줄기를 바꾸는덴 역부족이다.

기획재정부는 “30~40대 취업자 감소와 경기 하방리스크 확대 등 불확실성이 상존해 있다”며 “민간일자리 중심의 경제활력 제고 노력을 강화하고 국회에 제출한 추경이 5월에 통과돼 경기ㆍ고용 개선에 기여할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다.

hjlee@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 엄청난 볼륨감의 소유자... '카라 델 토로'
    엄청난 볼륨감의 소유자... '카라 델 토로'
  • '칸의 여인'
    '칸의 여인'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