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구촌 스포츠
  • 토트넘-리버풀 UCL결승 주심은 스코미나

  • 기사입력 2019-05-15 09:2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UEFA 심판위 확정…英언론 “리버풀에 나쁜 소식”

[연합]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토트넘 홋스퍼-리버풀(이상 잉글랜드)의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전 심판진이 확정됐다.

손흥민이 뛰는 토트넘은 리버풀과 오는 6월 2일 오전 4시(이하 한국시간) 스페인 마드리드의 완다 메트로폴리타노에서 유럽프로축구 최강 클럽의 자리를 놓고 운명의 단판전을 치른다.

UEFA 심판위원회가 15일 발표한 이번 결승전 심판진에 따르면 슬로베니아 출신의 다미르 스코미나(43) 심판이 주심을 맡는다.

스코미나 심판은 2002년부터 국제심판으로 활동해왔다.

UEFA는 스코미나 심판이 이번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에서 휘슬을 불게 되면서 유럽 클럽럽대항전 주심으로 트레블(3관왕)을 달성할 기회를 잡았다고 소개했다.

스코미나 심판은 2012년 첼시(잉글랜드)-아틀레티코 마드리드(스페인)의 UEFA 슈퍼컵, 2017년 아약스(네덜란드)-맨체스터 유나이티드(잉글랜드)의 UEFA 유로파리그 결승전에서 주심으로 뛰었다.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에서는 2013년 보루시아 도르트문트-바이에른 뮌헨(이상 독일)의 경기에 대기심으로 참여했으나 주심은 이번이 처음이다.

스코미나 심판은 이번 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4경기와 유로파리그 2경기에서 주심을 맡았다.

결승전 심판이 발표되자 영국 매체 더선은 과거 스코미나 심판이 휘슬을 분 경기의 결과들을 정리하면서 ‘리버풀에는 나쁜 소식’이라고 전했다.

스코미나 심판이 주심을 맡았던 5차례 경기에서 리버풀은 1승 4패의 성적을 거뒀으며 토트넘은 1무 1패를 기록했다.

한편 이번 대회 결승에서는 스코미나 주심과 같은 국적의 주레 프라프로트니크,로버트 부칸 심판이 부심을 맡아 경기 진행을 돕는다.

대기심은 스페인의 안토니오 마테우 라호스 심판이 배정됐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