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국민 10명 중 6명 “에너지전환 정책 몰라”
10명중 8명, 재생에너지 확대 에너지전환 필요성에 공감"
에너지정보문화재단 3880명 설문

[헤럴드DB]

[헤럴드경제=배문숙 기자]우리 국민 10명 중 6명은 문재인 정부가 국정과제로 추진하고 있는 에너지전환 정책에 대해 모르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그러나 국민 10명 중 8명은 에너지전환 정책의 필요성에 공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한국에너지정보문화재단이 발표한 ‘2019년 에너지 국민의식조사’에 따르면 ‘에너지전환 정책을 아느냐’는 질문에 60.1%가 모른다고 답했다. ‘잘모른다’는 44.9%, ‘전혀 모른다’는 15.2%였다.

또 원자력발전의 단계적 감축과 재생에너지 비중을 확대하는 에너지전환정책이 필요하다는데 84.2%가 찬성한다고 답했다. 에너지전환 정책에 찬성한다는 비율은 발전소 지역주민이 86.4%로 일반 국민 78.0%보다 높게 나타났고 젊어질수록 찬성 비율이 높아지는 경향을 보였다.

에너지전환 정책이 미치는 긍정적인 영향으로는 ‘국민의 안전보장’(31.3%)과 ‘친환경 시스템 구축’(23.7%)을 주로 꼽았다.

일반 국민은 발전소 주변지역 주민보다 ‘친환경 시스템 구축’을 높게 평가했고,‘에너지자립도 증가’는 발전소 주변지역 주민에게서 더 높게 나타났다.

부정적인 영향으로는 ‘에너지 가격 상승’(33.6%)과 ‘불안한 에너지공급’(27.2%)이라는 응답이 많이 나왔다. ‘불안정한 에너지공급’을 꼽은 응답률은 일반 국민이 발전소 주변지역 주민보다높게 나왔고, ‘에너지산업 고용 감소’는 발전소 주변지역 주민이 더 많이 우려했다.

에너지전환 정책을 추진할 때 중요한 정책 분야로는 ‘에너지공급’을 꼽은 응답자가 38.5%로 가장 많았고, ‘에너지 소비·효율’ 21.9%, ‘국민 수용성’ 17.3%, ‘제도개선’ 11.8%, ‘전력계통’ 10.4% 등이 뒤를 이었다.

에너지 정책 수립 시 중요하게 고려해야 할 사항은 ‘에너지자립’(29.6%), ‘안전’(27.9%), ‘환경’(26.8%), ‘산업경쟁력’(8.6%), ‘일자리 창출’(7.1%) 순이었다.

발전소 지역주민을 상대로 자신이 사는 지역에 어떤 전력원이 운영되는 것을 찬성하냐고 물은 항목에는 ‘태양광’ 69.8%, ‘풍력’ 64.4%, ‘수력’ 61.2% 순으로 찬성률이 높게 나왔다. 반대 비율이 가장 높은 발전원은 ‘가스’(70.0%)와 ‘석탄’(68.8%)이었다.

발전소 주변 지역에 제공되길 희망하는 정책으로는 ‘전기요금 지원’(43.2%)과 ‘기업 유치를 통한 고용 증대’(32.2%)를 꼽았다.

윤기돈 에너지정보문화재단 상임이사는 “에너지전환 정책에 대해 처음으로 국민 3천880명과대면 조사한 것에 큰 의미가 있다”며 “국민이 이해하기 쉽도록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고 국민이 직접 참여하는 프로그램을 활발히 펼쳐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조사는 재단이 여론조사기관 ㈜메트릭스코퍼레이션에 의뢰해 지난 3월 11일부터4월 5일까지 전국 만 19세 이상 국민 1000명과 발전소 반경 10km 이내 지역주민 2880명을 대상으로 가구 방문면접을 통해 이뤄졌다.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는 일반 국민 ±3.1%포인트, 발전소 주변지역 주민 1.8%포인트다.

oskymoo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