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은행
  • 가계대출 규제에 늘어나는 중기 대출, 시중은행 연체율 관리에 ‘긴장’

  • 기사입력 2019-05-14 10:0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가계부채 옥죄어 은행 자금 중소기업 대출로
장기 부실 가능성 대비, 선제 대응 검토해야


[헤럴드경제=이승환 기자] 국내 시중은행의 중소기업 대출이 가파르게 증가하면서 연체율도 올라가고 있다. 가계부채에 대한 금융당국의 규제 강화로 인해 상대적으로 규제가 덜한 중소기업 대출에 은행 자금이 몰리면서다. 부실 우려가 점증하고 있다.

14일 은행권에 따르면 주요 은행의 중소기업 대출 연체율이 올해 들어 일제히 상승하고 있다. 3월 기준 신한은행의 중소기업 대출 연체율은 0.34%로 전분기 대비 0.05% 포인트, KEB하나은행은 0.48%로 0.07%포인트 올랐다.

KB국민은행과 IBK기업은행은 2017년 말부터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0.22%였던 국민은행 중소기업 대출 연체율은 올해 3월 현재 0.31%다. 같은 기간 기업은행 연체율은 0.13%포인트 상승했다.

은행 대출 영업이 중소기업에 초점이 맞춰지며 부실 가능성도 높아지고 있다는 분석이다. 당국이 증가율 관리목표(5%)를 제시하는 등 가계부채를 억제하는 반면 중소기업 대출의 경우 기술금융 등 자금 지원을 적극적으로 유도하는 상황과 맞물린다.

한국은행 자료에 따르면 국내 은행권의 올 4월 중소기업 대출은 5조원 늘어 잔액이 686조7000억원이다. 증가 규모가 지난해 9월(5조4000억원) 이후 최대치를 기록했다. 지난달 은행 가계대출 증가 규모(4조5000억원)는 전월(2조9000억원)에 비해 늘었지만, 2015~2018년 4월 평균 증가규모인 5조9000억원 보다는 줄었다.

은행권 관계자는 “금융 당국이 가계 대출을 틀어막고 있는 상황에서 은행들은 기업 대출 쪽으로 영업을 집중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특히 정부에서도 적극적인 자금 지원을 요구하고 있는 중소기업 쪽으로 대출이 많이 나가면서 부실 가능성도 높아지는 것이 사실”이라고 말했다.

은행권에서는 현재의 연체율 수준은 관리 가능한 선이라는 입장이 중론이다. 장기적으론 부실 가능성에 대비해야 한다는 데 공감대를 형성하고 있다.

특히 중소기업 대출의 경우 경기 변화에 민감하기 때문에 부실 가능성에 선제적으로 대응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힘을 얻고 있다. 한국경제연구원에 따르면 영업이익보다 이자비용이 많은 한계기업 비중이 꾸준히 늘어나고 있다. 지난해 상장기업 1362개 중 3년 연속 이자보상배율이 1 미만인 한계기업이 201개 15%를 차지해 2014년(16%) 이후 가장 높은 수치를 나타냈다.

한 시중은행 관계자는 “상황이 안 좋아질 경우를 대비해 (중소기업 대출의) 원금 상환 기간 연장 또는 금리 조정 등에 대해서도 선제적으로 검토할 필요성은 있다”고 말했다.

nice@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Mercedes Benz Fashion Week Madrid SpringSummer 2020
    Mercedes Benz Fashion Week Madrid SpringSummer 2020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