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종목별
  • 볼빅, 120억원 투자 제2공장 준공…연간 300만 더즌 생산 가능

  • 기사입력 2019-05-13 15:4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김성진 기자] 골프용품 브랜드 ㈜볼빅(회장 문경안)이 제2공장 준공식을 가졌다.

볼빅은 13일 충북 음성군 대소면 대금로 일대 제1공장에 이어 지난해 8월 부지를 매입한 이후 지난 9개월 동안 총 부지면적 약 1만4876㎡ 규모에 120억원을 투자해 제2공장을 신축했다. 이날 제2공장 준공식은 볼빅 문경안 회장을 비롯해 국내외 귀빈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성황리에 진행됐다.

문경안 회장은 인사말에서 “10년 전 볼빅의 대표이사로 취임하면서 꿈꿔왔던 1차 목표가 오늘 현실이 됐다”며 “제2공장의 준공은 앞으로 볼빅의 새로운 도전과 미래에 대한 새 이정표”라고 밝혔다.

문 회장은 이어 “이제 볼빅은 300만 더즌의 생산 설비 구축을 시작으로 지속적인 노력을 통해 연간 400만 더즌 규모의 생산 규모를 확보하는 것이 또 다른 목표이고, 궁극적으로 글로벌 시장 점유율 10%를 달성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볼빅은 1991년 충북 음성군 대소면에 연생산 60만 더즌의 생산능력을 갖춘 제1공장을 준공한 이래로, 2009년 컬러볼 시장의 창출을 위해 연생산 150만 더즌으로 생산규모를 증설했다. 이를 통해 국내 자체 공장 보유 및 기술력을 바탕으로 2009년 인수 당시 30억원에 불과했던 매출을 지난해 470억원으로 15배 가량 끌어올렸다는 것이 볼빅측의 설명이다.

해외수출량도 2016년 600만 달러에서 2017년 1700만 달러로 3배 가량 성장한데 이어 지난해 2000만 달러로 늘어 생산시설 확충이 필요한 상황이었다.

제2공장은 가동과 나동으로 구분되며 자동코팅 및 건조설비, 로봇 사출기, 자동 프라이머설비, 자동표면처리 설비, 자동포장 설비 등의 최신 자동화 설비 및 연구소 시설을 갖췄다.

withyj2@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