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신한금투 초대형 IB 된다…신한금융 6600억 출자

  • 기사입력 2019-05-10 16:2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하반기 주주배정 유증으로 자기자본 4조원 돌파


[헤럴드경제=윤호 기자]신한금융투자가 초대형 투자은행(IB)으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신한금융지주가 6000억원대 출자를 단행하기로 했다.

신한금융은 10일 정기 이사회를 열고 신한금융투자에 6600억원을 출자하기로 결의했다고 밝혔다.

재원은 신한금융지주가 자체 보유한 유보자금과 향후 신종자본증권으로 마련할 2000억원으로 충당할 예정이다.

모든 출자 절차는 신한금융투자가 진행하는 주주배정 유상증자를 통해 하반기 마무리한다.

신한금융투자는 이번 자본 수혈로 자기자본이 4조원이 넘게 돼 초대형 IB 종합금융투자사업자로 지정받고 자본시장법상 단기금융업(발행어음)에 진출할 수 있게 됐다.

금융당국으로부터 단기금융업 인가를 받으면 자기자본의 200%까지 만기 1년 이내 발행어음을 판매할 수 있다.

신한금융은 이번 증자로 GMS(고유자산운용)사업부문, GIB(글로벌자본시장)사업부문 등 그룹 매트릭스 조직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벤처·창업·중소기업의 성장단계별 맞춤형 지원도 속도감 있게 진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신한금융은 이날 이사회에서 새롭게 출범하는 그룹 퇴직연금 사업부문장 후보로 신연식 신한은행 상무를 추천했다.

youknow@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