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종합검사 첫 타깃된 KB증권…증권사 내부통제 ‘고삐’

  • 기사입력 2019-05-02 10:0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KB증권 1분기 민원 급증
증권사 준법감시인력 부족
대부분 법무, 소비자부서 인력 포함


[헤럴드경제=김현일 기자] 금융감독원이 KB증권을 상대로 올해 첫 종합검사에 돌입하면서 증권가에 긴장감이 감돌고 있다. 감독 당국이 금융시스템 안정과 소비자 보호 강화를 강조하고 있는 만큼 증권사들도 내부통제에 더욱 고삐를 죄는 분위기다.

금감원은 그동안 소비자보호 수준(민원 건수)과 내부통제 수준(준법감시 인력규모 등), 재무건전성 등을 주요 기준으로 증권사들의 경영실태를 점검해왔다.

2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대부분 증권사들은 올해 1분기 민원 건수가 전 분기에 비해 감소세를 보였지만 한국투자증권과 하나금융투자, KB증권 등 세 곳은 증가세를 기록했다. 종합검사 대상인 KB증권의 경우 연초 HTSㆍMTS의 잇따른 장애가 발생하면서 전 분기 11건이었던 민원 건수는 1분기 182건으로, 1500% 넘게 급증했다. 주식, 선물ㆍ옵션 등 매매관련 민원이 6건, 전산장애 관련 민원이 174건이었다.

준법감시 인력 규모도 종합검사의 주요 항목이다. 연이은 금융사고에 내부통제 강화를 주문하는 목소리가 커지면서 각 증권사의 준법감시 업무 역량도 점차 중요해지고 있다. 금융당국도 지속적으로 증권사 내 준법감시 담당 인력 확충을 요구하는 흐름이다. 지난해 10월 금감원의 ‘금융기관 내부통제 혁신TF’는 준법감시 담당 인력을 각 사 임직원 수의 1% 이상으로 늘리도록 권고했다.

최근 증권사들이 제출한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증권사 대부분의 준법감시 인력은 전체 임직원 수의 1~2% 수준이다.

그러나 이는 내부통제를 직접 담당하는 컴플라이언스 부서 외에 법무, 금융소비자 부서 인력 등까지 포함된 숫자였다.

조사 대상 21개사 중 미래에셋대우를 비롯해 삼성증권, 한국투자증권, 키움증권 등 12개사는 준법감시 인력에 컴플라이언스 이외의 부서 인력까지 포함해 공시했다. 순수 준법감시 담당 인력만 놓고 본다면 대부분 전체 임직원 수 대비 1%에 미치지 못했다.

한화투자증권과 신영증권, IBK투자증권, 유진투자증권, 하이투자증권 등은 전체 임직원 수에 비해 순수 준법감시 인력이 1%를 상회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준법감시 업무가 전문화되고 있지만, 순환근무 등으로 인해 직원들의 전문성은 아직 부족하다”며 “이는 실질적인 내부통제의 약화로 이어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joze@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