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억대 조합비 횡령' 현대제철 전 노조지회장 구속영장

  • 기사입력 2019-04-26 15:4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DB]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경찰이 억대 조합비를 횡령하고 임금·단체협상찬반 투표함을 바꿔치기한 혐의로 수사 중인 현대제철 전 노조지회장의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인천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업무상횡령 및 업무방해 혐의로 현대제철 전 노조지회장 A(51)씨와 전 노조 간부 B(39)씨의 사전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26일 밝혔다.

A씨와 B씨는 2017∼2018년 당시 노조 간부를 맡아 일하면서 다른 간부 2명과 함께 조합비 1억여원을 빼돌린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이 빼돌린 조합비는 신분 보장기금 3천여만원, 법률자금 3천여만원, 투쟁기금 800여만원, 총파업 버스비 250만원 등이다.

경찰 관계자는 “A씨 등이 빼돌려 사적으로 쓴 비용만 7천만원가량”이라며 “규정에 맞지 않은 용도로 사용한 횡령금까지 더 하면 1억원이 넘는다”고 설명했다.

A씨 등 2명은 또 다른 전 노조 집행부 3명과 함께 지난해 10월 9∼11일 임금·단체협상(임단협) 노사 합의안을 두고 진행된 조합원 찬반투표 과정에서 투표함을 바꿔치기한 혐의도 받고 있다.

경찰은 투표 마감 후 인천지회 투표함을 포항으로 옮기는 과정에서 A씨 등이 다른 노조 간부들에게 지시해 경기도 한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투표함을 바꿔치기한 것으로 보고 있다.

A씨는 최근 경찰 조사에서 “노조 조합비는 사적으로 사용했고 추후에 문제 제기가 있어 모두 반환했다”고 진술했다.

그는 이어 “임단협 투표함은 당시 노조 집행부의 신임 문제와 관련돼 있어 찬성이 많이 나오도록 바꿔치기를 지시한 것은 맞다”면서도 “경찰 수사가 시작된 이후 알아보니 지시받은 노조 간부들이 ‘실제로 바꿔치기는 하지 않았다’고 했다”고 주장했다.

앞서 현대제철 현 노조 지회장 B(46)씨는 올해 초 A씨를 업무상횡령 및 업무방해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다.

A씨는 지난해 11월 이 같은 논란이 조직 내부에서 일자 다른 집행부원들과 함께 총사퇴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BNTB Cannes Fashion Week 2019'
    'BNTB Cannes Fashion Week 2019'
  •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 'TEZENIS Show - Drive In'
    'TEZENIS Show - Drive In'
  • 'Wow!! 여름이다'
    'Wow!! 여름이다'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