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정지원 아나운서, 알고보니 교촌치킨 회장 며느리

  • 기사입력 2019-04-26 06:4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정지원 아나운서 SNS]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지난 6일 결혼한 정지원 아나운서의 남편이 교촌 신임 회장의 아들이라는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YTN은 25일 KBS 정지원 아나운서의 남편이 독립 영화감독 소준범 감독이며 그는 교촌치킨(교촌에프앤비) 신임 회장 소진세의 아들이라고 보도했다.

소준범 감독은 정지원 아나운서보다 5세 연상으로 두 사람은 지인 소개로 알게 돼 연인으로 발전했고 부부가 됐다. 결혼을 앞두고 정지원 아나운서는 남편에 대해 “편안하고 따뜻한 게 좋았고 있는 그대로 아름다운 걸 발견할 줄 아는 사람”이라고 전하기도 했다.

당시 정지원 아나운서는 남편의 실명을 밝히지 않았고 2007년 아시아나 국제 단편 영화제에서 수상하고 2012년 34회 클레르몽페랑 국제단편영화제에 진출한 재능 있는 독립 영화감독으로만 알려졌었다.

정지원 아나운서의 시아버지 소 회장은 롯데 미도파 대표이사, 롯데슈퍼 총괄사장을 역임한 전문 경영인으로 지난해 12월 롯데그룹에서 퇴사했다. 그리고 최근 교촌에프앤비 신임 대표이사로 취임했다.

교촌치킨을 창업한 권원강 전 회장은 지난달 퇴임했으며 소진세 회장은 창업주가 아닌 전문 경영인이다.

정지원 아나운서는 2011년 KBS 38기 공채 아나운서로 입사해 ‘KBS 뉴스9’, ‘풀하우스’, ‘도전 골든벨’, ‘비바 K리그’, ‘TOP밴드3’, ‘연예가중계’ 등 다양한 프로그램에 활약했다. 현재 KBS2 ‘KBS 경제타임’에서 ‘글로벌 경제’ 코너를 진행 중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 엄청난 볼륨감의 소유자... '카라 델 토로'
    엄청난 볼륨감의 소유자... '카라 델 토로'
  • '칸의 여인'
    '칸의 여인'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