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일반
  • 청와대 신임 대변인에 고민정…“정무감각 탁월”(종합)

  • 기사입력 2019-04-25 11:3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27일만의 대변인 공석 해소…2개월만에 고속 승진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 [연합]

[헤럴드경제=강문규ㆍ윤현종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25일 청와대 비서실 대변인에 고민정 부대변인을 임명했다. 김의겸 전 대변인이 고가건물 매입 논란으로 지난달 29일 자진사임, 대변인 공석 27일만의 후임자 선임이다.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청와대 춘추관 브리핑에서 “문재인 정부 국정철학을 가장 잘 이해하는 참모”라며 이같이 밝혔다. 고 신임 대변인은 박수현 국회의장 비서실장, 김의겸 전 대변인에 이어 문재인 정부 청와대 3번째이자 현 청와대 첫 여성 대변인으로 기록되게 됐다.

윤 수석은 고 대변인 선임 배경에 대해 “그동안 부대변인으로 활동하며 뛰어나고 충실하게 업무수행 평가를 받는다”며 “대통령 비서실에 가장 젊은 비서관인 고 대변인은 여러 세대와 잘 소통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 이외에 잡다한 스토리가 있을 수 있겠지만 인사의 한 과정에 들어가 있어서 소상히 밝히기는 어렵다”고 했다. 그러면서 “언론 소통 창구는 김 전 대변인 시절처럼 고 대변인으로 일원화된다”며 “2인 부대변인 체제를 유지하겠다”고 했다.

그는 “부대변인으로 활동해오면서 정무감각 많이 키웠고 탁월하다고 판단했다”며 “아나운서 출신이라 해서 정무감각이 없다는 주장은 편견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윤 수석은 “임명 후에 아직 문 대통령을 만나보지 않은 상태다”며 “대통령을 만난 후 특별한 당부가 나올 것으로 본다”고 했다.

고 대변인은 분당고와 경희대 중어중문학과를 졸업한 그는 2004년 KBS 아나운서로 입사했다. 그는 2017년 2월 문재인 당시 대통령선거 후보 캠프에 참여했고 문 대통령이 당선된 뒤 청와대 부대변인으로 임명됐다. 고 대변인은 지난 2월 21일 대변인실 선임 행정관급(2급)에서 비서관급(1급)으로 승진된 지 2개월만에 또 한번의 고속승진이다.

mkkang@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Wow!! 여름이다'
    'Wow!! 여름이다'
  • 'BNTB Cannes Fashion Week 2019'
    'BNTB Cannes Fashion Week 2019'
  •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