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통신
  • 이통3사, 사설인증서 시장 진출…‘패스인증서’ 출시

  • 기사입력 2019-04-25 09:5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SKTㆍKTㆍLGU+, 통합 본인인증앱 ‘패스’ 기반
- 올 상반기 KT 모바일통지에 ‘패스 인증서’ 적용 


[헤럴드경제=정윤희 기자]이동통신3사가 본인인증 공동 브랜드 ‘패스(PASS)’ 애플리케이션(앱) 기반 ‘패스 인증서’를 출시하고, 사설인증 서비스 시장에 본격 진출한다고 25일 밝혔다.

‘패스 인증서’는 ‘패스’ 본인인증 앱과 연동되는 사설인증서다. 공공기관의 각종 본인확인ㆍ온라인 서류발급 신청ㆍ금융거래ㆍ계약서 전자서명 등에 이용할 수 있다.

‘패스 인증서’는 ‘패스’ 앱 실행하면 1분 이내에 발급 가능하다. 가입 이후에는 휴대전화 번호만 입력하면 전자서명을 할 수 있다. 이통3사는 방송통신위원회 지정 본인확인기관으로 휴대전화 가입시 대면 확인을 통해 신분을 검증하기 때문에 인증 서비스에 필요한 확인 과정을 줄일 수 있다.

기존 공인인증서나 금융권 앱 이상의 높은 보안 수준도 특징이다.

‘패스 인증서’는 백신 프로그램과 보안 키패드, 위변조 방지기술, 인증서를 휴대전화 내 보안영역에 저장하는 WBC(White Box Cryptography) 기술 등을 적용했다. 통신사 인증서버와 인증서 플랫폼 간의 전용 네트워크를 이중화하고 통신 구간의 보안도 강화해 외부 공격에 대비했다.

이통3사는 ‘패스 인증서’ 출시를 시작으로 ‘패스’를 이동통신 가입 고객 대상 인증 플랫폼으로 키울 예정이다.

우선, 올 상반기에 KT가 공공기관에 제공 중인 모바일통지 서비스 ‘공공알림문자’에 ‘패스 인증서’를 적용한다. 향후 공공민원∙금융∙보험 등으로 사용처를 지속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이통3사는 지난해 7월 ‘T인증’, ‘KT인증’, ‘U+인증’이라는 각기 다른 이름으로 서비스하던 휴대전화 앱 기반 본인인증 브랜드를 ‘패스’로 통합했다. 통합 이전 총 1,00만 명 수준이던 이통3사 본인인증 가입자수는 4월 현재 2000만명을 넘어선 상태다.

yuni@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