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김무성 등 70명, 박근혜 석방 청원서 제출…“아우슈비츠 같아”

  • 기사입력 2019-04-25 07:4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박근혜 전 대통령. [연합]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자유한국당 소속 67명 등 국회의원 70명이 박근혜 전 대통령의 건강 악화와 인권 보호를 이유로 형집행정지 청원서를 검찰에 제출했다.

홍문종 자유한국당 의원을 대표 청원인으로 복당파 김무성 의원 등 한국당 의원 67명, 조원진 대한애국당 의원, 무소속 서청원ㆍ이정현 의원 등 70명은 이날 청원서를 통해 “박 전 대통령이 만 2년을 훌쩍 넘긴 장기간의 옥고와 유례 없는 재판 진행 등으로 건강 상태가 우려되는 수준”이라며 “허리디스크, 관절염 등 각종 질환으로 인해 고통이 녹록지 않은 상태이나 근본적인 치료가 이뤄지지 않는 등 배려가 절실하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또 “박 전 대통령에 대한 처우는 전직 대통령 사례와 비교해서도 형평성을 잃고 있다”며 전두환ㆍ노태우 전 대통령이 2년여 만에 특별사면된 전례를 들어 “합리적인 조치를 통해 인권을 보호해 달라”고 촉구했다.

이어 “정권의 일등공신(김경수 경남도지사 겨냥)의 보석 석방, (이미선) 헌법재판관 주식거래 의혹에 대해서는 국민 법 감정이 적용되지 않고, 오직 힘없고 약한 전직 여성대통령에게는 가혹하리만큼 잣대를 들이대고 있다”고 비판하며 “형집행정지를 간곡한 간절함으로 호소드린다”고 말했다.

이들은 박 전 대통령의 수감 생활을 나치의 강제수용소인 ‘아우슈비츠’에 비유하며 “나치 당시 아우슈비츠를 묵인했던 저들의 편견이나 박 전 대통령을 향한 잔인한 폭력을 묵인하고 있는 대한민국 현실이나 한 치도 다를 바 없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박 전 대통령은 지난 16일 상고심 구속기간이 만료됐지만 이와 별도로 지난해 11월 옛 새누리당 공천에 개입한 혐의로 징역 2년이 확정돼 석방되지 않고 기결수 신분으로 계속 수감 중이다.

한편 박 전 대통령 탄핵을 주도하며 당을 떠났다가 복당한 김무성 의원은 지난 22일 바른정당 출신 복당파 의원 22명에게 이 청원에 동참해달라는 편지를 보내기도 했다. 김 의원은 편지에서 “박 전 대통령에 대한 형사처벌은 헌법적 판단 차원에서 이뤄진 탄핵과는 전혀 다른 차원에서 봐야 한다”며 “박 전 대통령에게 적용한 뇌물과 직권남용 혐의는 억지스러운 데가 많고 33년이란 형량은 지나치고 가혹하다”고 밝혔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BNTB Cannes Fashion Week 2019'
    'BNTB Cannes Fashion Week 2019'
  •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 'TEZENIS Show - Drive In'
    'TEZENIS Show - Drive In'
  • 'Wow!! 여름이다'
    'Wow!! 여름이다'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