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박유환, “걱정해줘서 고맙다…가족들 괜찮다”

  • 기사입력 2019-04-25 07:3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박유천의 동생 박유환이 개인 방송을 통해 심경을 고백했다.

24일 오후 박유환은 BJ로 활동하고 있는 개인방송 채널 트위치TV를 통해 “걱정해주셔서 감사하다”라고 팬들에게 고마움을 드러냈다.

이날 방송 중 박유환의 채널을 보던 시청자와 팬들은 “울지 말고 힘 냈으면 좋겠다”, “가족들이 걱정된다”, “강해져야 한다”등의 응원의 댓글을 남겼다.

이를 본 박유환은 영어와 일본어로 “나는 울지 않는다. 우리 엄마도 괜찮고 나도 괜찮다”며 “우리 가족 다 괜찮다”는 심경을 전했다.

끝으로 자신을 걱정해 준 팬들에게 “걱정해줘서 고맙다. 여러분들도 강해지길 바란다”고 인사를 전했다.

한편 23일 경기남부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으로부터 박유천의 다리털에서 필로폰 성분이 검출됐다는 결과를 받았다고 밝혔다.

24일 박유천의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 측은 공식 입장을 통해 박유천과의 계약해지를 알렸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Wow!! 여름이다'
    'Wow!! 여름이다'
  • 'BNTB Cannes Fashion Week 2019'
    'BNTB Cannes Fashion Week 2019'
  •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