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양용은 골퍼-김미진 전 아나운서, 내년 1월 백년가약

  • 기사입력 2019-04-25 07:1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KPGA 제공]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프로골퍼 양용은과 김미진 전 아나운서가 내년 1월 부부의 연을 맺는다.

24일 매일경제 스타투데이에 따르면 두 사람은 내년 1월 중순 하와이에서 결혼식을 올릴 예정이다.

매체에 따르면 두 사람은 올해 혼인을 할 예정이었으나, 양용은의 경기 일정 때문에 미뤄졌다.

김미진 전 아나운서는 현재 양용은 선수의 전속 캐디 역할을 하고 있다.

양용은은 지난 2008년 데뷔해 숱하게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2009년에는 타이거 우즈를 상대로 메이저 대회인 PGA챔피언십에서 역전 우승을 차지하기도 했다.

김미진 전 아나운서는 2002년부터 2008년까지 한국경제TV 간판 앵커로 활약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