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노트르담 화재 원인은 현장근로자들이 버린 꽁초?

  • 기사입력 2019-04-24 22:0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주간지 “현장서 담배꽁초 7개 발견” 보도 등 의혹 잇따라 제기
-보수공사 측 “현장 금연원칙 무시 사실…꽁초 원인 절대 아냐”

지난 15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의 상징으로 최대 관광명소의 하나인 노트르담 대성당이 화재로 불길과 연기에 휩싸여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화재로 큰 피해를 본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보수공사 현장근로자들이 작업장에서 규정을 무시하고 담배를 자주 피웠다는 증언이 나온 가운데담배꽁초가 화재의 원인일 수도 있다는 프랑스 언론 보도도 속속 나오고 있다.

24일(현지시간) 프랑스 공영 AFP통신 보도에 따르면, 노트르담 대성당의 외관 보수공사의 비계 설치를 맡은 기업 ‘르 브라 프레르’의 대변인격인 마크 에스케나지는 “가끔 현장 금연이라는 원칙을 무시하는 동료들이 있었고 이에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AFP통신과 인터뷰에서 “일부 근로자들이 가끔 작업장에서 흡연했다고 경찰에서 진술한 것이 사실”이라면서도 “담배꽁초가 화재의 원인은 절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집에서 불을 피워본 사람이라면 알겠지만, 꽁초를 참나무 장작에 갖다 댄다고 해서 불이 쉽게 붙진 않는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앞서 23일 주간지 르 카나르 앙셰네는 경찰 소식통을 인용해 노트르담 성당의 화재조사 과정에서 발화점 인근에서 꽁초 7개가 발견됐다고 보도했다.

수사당국은 성당의 첨탑과 지붕 보수공사를 위해 설치한 비계 쪽에 발화점이 있는 것으로 수사를 벌이고 있다.

경찰은 작업장의 간이 엘리베이터에 전기를 공급하는 장치에 합선이나 과부하가있었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지만, 담배꽁초에 의한 실화(失火)일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Wow!! 여름이다'
    'Wow!! 여름이다'
  • 'BNTB Cannes Fashion Week 2019'
    'BNTB Cannes Fashion Week 2019'
  •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