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지상욱ㆍ이태규 “‘청와대 전위대’ 손학규ㆍ김관영 퇴진하라”

  • 기사입력 2019-04-24 14:4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바른정당ㆍ국민의당 출신 퇴진 요구 ‘한 목소리’

지상욱 바른미래당 의원(왼쪽), 이태규 바른미래당 의원.[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지상욱ㆍ이태규 의원이 24일 성명서를 내고 “청와대 전위대 역할의 손학규 대표, 김관영 원내대표는 퇴진해야 한다”고 밝혔다. 지 의원은 바른정당 출신, 이 의원은 국민의당 출신으로 각각 유승민 전 대표, 안철수 전 대표의 의중이 담긴 것 아니냐는 분석도 나온다.

이들은 “전날 의원총회 때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추인은 당론이 아니고, 사개특위 위원들의 사보임도 없다고 공식 확인했다”며 “오신환 의원의 사보임 추진은 공인이 공식약속을 손바닥 뒤집듯 하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독재정권도 이렇게까지 헌법기관인 의원을 깔보고 무시하지 않는다”며 “손 대표와 김 원내대표는 공식 약속을 준수하고 당의 절차적 민주성과 정당성을 파괴하는 반민주적 행위를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당 지도부의 행태가 국회 청문회 결과를 무시하고 문제투성이 인사들의 임명을 강행하는 문재인 대통령과 무엇이 다른가”라며 “손 대표와 김 원내대표의 행위는 결과적으로 청와대의 전위대 역할을 하고 있다”고 했다. 또 “당론 결정과정을 기피하고 중지도 모으지 못했다”며 “일방적으로 여당 입맛에 맞추려는 그 저의가 무엇인지 당원과 국민 앞에서 밝혀야 한다”고 했다.

이들은 “바른미래가 대내외적인 심각한 위기에 처해있다”며 “위기를 극복하는 첫 걸음은 통합정신 복원”이라고 했다. 아울러 “이를 위해 국민의당, 바른정당 등 출신 할 것 없이 화학적 융합이 이뤄져 한 몸이 돼야 한다”며 “그런데 당 지도부가 절차와 민주주의를 무시하며 이를 깨뜨리려하니 분노와 개탄을 금할 수 없다”고 했다.

이들은 또 “당의 재건 노력은커녕 지역정당을 획책하고 분열을 유도해 당내 민주주의를 심각히 훼손하는 손 대표, 김 원내대표의 퇴진이 조속히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yul@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 엄청난 볼륨감의 소유자... '카라 델 토로'
    엄청난 볼륨감의 소유자... '카라 델 토로'
  • '칸의 여인'
    '칸의 여인'
핫 클릭
-->